기사최종편집일 2024-04-23 23:49
연예

[전일야화] '사의 찬미' 첫 방…이종석♥신혜선, 비극적 운명 시작

기사입력 2018.11.28 07:00 / 기사수정 2018.11.28 01:0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의 찬미' 이종석과 신혜선의 비극적 운명이 시작됐다.

27일 첫 방송된 SBS '사의 찬미' 1회·2회에서는 김우진(이종석 분)과 윤심덕(신혜선)이 조선에서 순회공연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우진은 조선에 신극을 소개하기 위해 순회공연을 준비했다. 신극에 출연할 배우가 필요했고, 홍난파(이지훈)는 윤심덕을 추천했다. 윤심덕은 직접 김우진을 만나러 갔고, "그런 일에 시간 낭비할 만큼 한가하지가 않아서"라며 신극 출연을 거절했다.

김우진은 "조선 사람이라면 조선을 위해 뭐라도 해야 되는 거 아닙니까"라며 물었고, 윤심덕은 "조선 사람이라 안 하겠다는 거예요. 나 겨우겨우 유학 온 사람이에요. 괜히 그런 거 하다가 소프라노 못 되면? 나라가 그 모양인데 나라도 잘 살아야죠"라며 외면했다.

김우진은 "어차피 성악 전공이라 연기를 잘 할 거란 기대도 안 했습니다. 그럼 잘 사시게"라며 작별 인사를 건넸고, 윤심덕은 발끈하는 마음에 신극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윤심덕은 순회공연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윤심덕은 "이미 빼앗긴 나라에서 신극이니 양학이니 조선 사람들한테 그런 거 소개해봤자 무슨 소용이 있냐고요"라며 만류했고, 김우진은 "내 나름의 방식으로 조국을 포기하고 싶지 않을 뿐입니다. 비록 나라는 짓밟혔어도 조선 사람들의 얼은 아직 살아 있다는 걸 신극을 통해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으로요. 심덕 씨도 그런 마음으로 노래하는 거 아닌가요?"라며 진심을 전했다.

윤심덕은 "날 무시한 게 아니면. 아까 연습할 때 다른 단원들은 다 이렇다 저렇다 말해줬으면서 왜 내 노래는 한 마디도 안 했어요? 사람 무안하게"라며 툴툴거렸고, 김우진은 "할 말이 없어서 안 한 겁니다. 내가 뭐라도 보탤 말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노래였으니까요"라며 칭찬했다.

결국 윤심덕은 김우진을 좋아하게 됐고, 첫 만남에서 보여줬던 태도와 달리 순회공연의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일본 순사들이 순회공연을 빌미로 갑작스럽게 들이닥쳐 김우진을 위협했고, 단원들은 겁을 먹었다. 윤심덕은 "우리 땅에서 우리 말로 공연할 생각에 설렜었잖아요. 총감독인 우진 씨가 괜찮을 거라고 했으니 앞으로 아무 일 없을 거예요"라며 단원들을 설득했다.

그날 밤 윤심덕은 "처음에는 우진 씨가 무모해 보였어요. 이기지 못할 무언가에 부질없이 덤비는 것 같기도 했고. 그런데 지금은 아니에요. 설령 우리가 아무것도 바꾸지 못한다고 해도 상관없어요. 우리가 희망을 가지고 뭔가 시도를 한다는 게 중요한 거죠. 고마워요. 내 생각이 바뀌게 해줘서"라며 고백했고, 김우진은 "나도 고마워요. 내 진심을 알아줘서"라며 미소 지었다.



특히 김우진과 윤심덕은 조선으로 떠났고, 무사히 공연을 마쳤다. 이때 홍난파는 김우진을 향한 윤심덕의 마음을 알아챘다. 홍난파는 윤심덕에게 "우진 씨를 좋아합니까. 아니면 사랑합니까. 여기서 멈춰요. 그 마음이 커질수록 고통도 커질 테니까요"라며 만류했다.

또 일본 순사들은 김우진을 공연 책임자라는 이유로 체포했다. 김우진은 고문을 당했고, 그 사이 조명희(정문성)는 김우진이 잡혀간 이유를 알아봤다. 조명희는 단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그 대사 때문이라더군요. 10년 전에는 자유가 있었지. 하지만 지금 이 땅에 자유란 없네"라며 탄식했다.

이후 윤심덕은 형무소 앞에서 홀로 김우진을 기다렸다. 윤심덕은 김우진이 걸어 나오는 모습을 지켜봤고,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