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정상일 감독, 건강 문제로 사퇴

기사입력 2021.07.27 00:54 / 기사수정 2021.07.27 00:59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정상일 감독이 사퇴했다.

신한은행은 26일 "정상일 감독이 건강상의 문제로 팀을 이끌 수 없어 자진 사퇴를 요청했다"며 "구단도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신한은행의 지휘봉을 잡은 정 감독은 6위로 떨어진 팀 성적을 두 시즌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계약 만료 9개월을 남기고 사퇴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정상일 감독을 대신해 구나단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차기 시즌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사퇴로 인한 감독의 부재를 최소화하고 지난 두 시즌 코칭스태프의 기여도를 고려해 신임 감독 선임이 아닌 감독대행 체제로 지난 2년 반 동안 진행해 온 팀 리빌딩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현세 기자 kkachi@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