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한국 첫 金 나왔다! 안산-김제덕, 혼성 단체전 초대 우승 [올림픽 양궁]

기사입력 2021.07.24 17:00 / 기사수정 2021.07.24 19:1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막내들이 일을 냈다. 한국 양궁의 안산(20·광주여대)과 김제덕(17·경북일고)이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겼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가브리엘라 슬루서스, 스테버 베일러르와 맞붙어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궁 혼성전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종목으로, 안산과 김제덕은 첫 메달리스트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첫발을 김제덕이 9점, 안산이 8점을 쐈고, 네덜란드가 나란히 10점을 쏘면서 열세로 시작했다. 다음 화살은 안산과 김제덕, 네덜란드 선수들까지 나란히 9점을 쏘면서 네덜란드가 1세트를 먼저 가져갔다. 2세트는 김제덕이 9점, 안산이 10점을 쏘면서 37점을 만들었다. 네덜란드는 각각 10점과 9점, 9점, 8점을 올리며 총점에서 한국이 앞서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김제덕이 '코리아 화이팅'을 외치며 시작한 3세트, 김제덕과 안산이 각각 10점, 8점에 화살을 꽂았다. 네덜란드는 9점, 8점으로 한국이 먼저 치고 나갔다. 이어 김제덕과 안산이 나란히 9점을 쏘면서 36점. 네덜란드가 6점을 쏘는 실수를 범했고, 이어 10점을 쐈지만 한국이 승점 2점을 더 가져왔다.

마지막 4세트, 네덜란드가 먼저 19점을 기록한 뒤 김제덕이 10점, 안산도 10점을 쐈다. 네덜란드가 추격했지만 김제덕과 안산이 실수 없이 10점, 9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가져왔다.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이자 첫 금메달이 완성되는 순간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