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9 14: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SSG, 오원석의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본다

기사입력 2021.06.24 17:36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이제 막 프로 2년 차지만, SSG 랜더스 오원석은 벌써 완연한 에이스의 모습을 하고 있다. 김원형 감독 역시 오원석의 현재와 함께 미래를 동시에 본다.

오원석은 지난 23일 문학 LG전에서 5이닝 4피안타(1홈런) 5볼넷 6탈삼진 4실점(2자책점)을 기록하고 시즌 5승을 올렸다. 5회 2사 2루 상황에서 3루수 김찬형의 실책으로 이닝을 끝내지 못하고 채은성에게 적시타를 맞았고, 연속 볼넷으로 실점했지만 계속된 만루 위기에서 유강남을 2루수 땅볼 처리하면서 제 역할을 다했다. 그리고 5회말 SSG 타선의 역전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오원석의 투구를 돌아본 김원형 감독은 "1회 홈런은 상대 타자가 잘한 거였고, 볼의 힘이나 제구가 괜찮았다. 5회 실책으로 2점을 줬지만 그건 야구를 하다보면 일어날 수 있는 것"이라고 얘기했다. 김 감독은 "만약 실책이 아니었다면 6회까지 던졌을 텐데, 투수구가 많이 늘어나면서 5이닝만 던졌지만 전체적으로 투구 내용은 좋았다"고 평가했다.

김원형 감독은 실책 상황에 대해 "찬형이한테 괜찮다고 위로했고, 원석이한테는 농담으로 그런 상황에서는 깔끔하게 잡아서 실책한 선수 미안하지 않게 하는 거라고 했다"고 웃었다. 오원석도 이 말이 정말로 질책하는 말이 아니라는 걸 안다. 김 감독은 "원석이도 웃으면서 그러고 싶었는데 죄송하다고 하더라"고 돌아봤다.

현재 오원석의 모습은 기대 그 이상이다. "나도 깜짝 놀랄 만한 투구 내용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한 김원형 감독은 "시즌 초반 5선발에서 빠졌지만 준비는 하고 있었다. 그 시기가 너무 빨라진 거다. 어찌됐든 현재가 중요하고, 선발로서 자리 잡았다고 생각한다. 내년도 분명히 선발로 들어갈 수 있는 모습을 지금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고 얘기했다.

빠른 공을 던지지는 않지만, 효과적으로 타자들을 상대할 수 있는 투수. 김원형 감독은 "익스텐션이 크로스로 들어가면서 길다보니 체감 속도나 회전이 괜찮다. 디셉션에서 오는 장점도 있고,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그렇게 던지면서 특히 왼손에게 강점이 있다"며 "원석이는 꾸준하게 자기관리를 해야 한다. 지금에 만족하지 말고, 계속 자기가 해야할 것들 훈련하고 관리하면 앞으로 미래는 밝다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사진=SSG 랜더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