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소코도모 "앞서가는 음악 추구, 물타기보다 소신껏"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21.05.10 10:05 / 기사수정 2021.05.10 13:16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래퍼 소코도모(sokodomo)가 힙합계 뉴제네레이션다운 에너지로 꽉 채운 신보 '...---...(S.O.S)'로 돌아왔다. 

소코도모는 11일 새 EP 앨범 '...---...(S.O.S)' 발매를 앞두고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신보 '...---...(S.O.S)'는 그동안 뚜렷한 음악 세계관을 펼쳐온 소코도모가 1년 만에 발표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MM(머더 마인드)'를 비롯해 '슬랫(SLATT)' '페가수스(PEGASUS)' '아더 월드(OTHER WORLD)' '에고(EGO)' '펑키 돈(FUNKY DON)' 등 6트랙으로 꽉 채웠다. 여기에 타이틀곡 피처링으로 나선 박재범을 비롯해 해일(Haeil)과 허클베리피(Huckleberry P), 645AR, LEX, XINSAYNE 등 핫한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하며 풍성함을 더했다. 

소코도모는 이번 앨범에 대해 "과한 사운드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섞여있는 음악이 주를 이룬다. 실험적인 음악을 통해 저라는 아티스트가 한국 음악에 발전적인 영향을 미치고 싶어서 여러 가지 시도를 해봤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9년 Mnet '고등래퍼3'에 출연해 유니크한 캐릭터와 음악 세계로 이목을 집중시킨 소코도모는 '투머치(Too Much)' '고홈(GO HOME)' 'LOL' 등을 발표하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점차 넓혀왔다. 또 지난해에는 글로벌 스트리밍 이벤트 '프로젝트 블루 마블'에 한국 대표로 참여, 세계적인 힙합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도 했다. 

"소코도모만이 만들 수 있는 음악을 들려드렸을 때 인정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그래서 일부러 더 다른 아티스트들이 하지 않는 음악을 만들려고 하는 것 같아요. 굳이 사운드적으로 촘촘하게 꽉 채우지 않더라도 저만의 편안함이 담긴 음악을 들려드린다면 인정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는 의도적으로 앞선 음악을 추구한다고 했다. 어린 시절 히치하이커의 음악을 듣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는 소코도모는 "앞서가는 음악이 멋지다고 생각한다. 비틀즈, 마이클 잭슨, 퀸처럼 전설이라 불리는 아티스트들의 음악은 항상 앞서갔다"고 평가했다. 

지금 당장 큰 반응을 얻기 위해 트렌드를 따라가기 보다는 자신만의 음악적 소신과 색깔을 갖고 꾸준하게 음악을 만들겠다는 소신을 엿보였다. 그는 "다른 아티스트들이 하는 음악에 물타기하듯 따라하기보다 원래 제 방식대로 저만의 멋있는 음악을 하다보면 70대가 됐을 때 '소코도모 아직 음악 하는구나. 멋지다'라는 평가를 받을 거라 생각한다. 제가 이상적으로 그리는 미래의 모습이다"고 밝혔다. 

"제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더라도 실력적으로 보여줘야 무시 받지 않을 거라 생각해요. 지금 저도 아인슈타인, 괴짜, 외계인과 같은 이미지가 있지만 실력적으로 반전을 보여줬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인정해주시는 것 같아요." 

어쩌면 남들이 바라보는 '이상한' 시선이 소코도모에게는 최고의 긍정적인 사인이기도 했다. 소코도모는 "음악가나 예술가들 중에서 '이상하다'는 표현은 개인적으로 칭찬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제게 '진짜 이상하다'는 말은 '짱이다'는 평가와도 같다"고 설명했다. 

([엑's 인터뷰②]에서 계속)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