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19 06: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서희, BTS 뷔 클럽 목격담 해명 "아예 모르는 사이…죄송"

기사입력 2018.06.14 18:03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빅뱅 탑과 마약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방탄소년단 뷔를 클럽에서 목격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별 것도 아닌걸로 엄청 신났네? 기사 쓸거면 제대로 써주셈. 한서희와는 아예 모르는 사이다. 성인때 지나가다 봄. 말도 안섞음. 아예 모르는 사이다. 한서희는 당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댓글에 그 남자그룹 관련하여 질문이 넘쳐나자 그냥 별일 아닌듯이 걍 말한거였다. 라고 써주라"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몇 시간 뒤 "제 스스로 제 입 단속을 안한 점 매우 죄송합니다. 제 파급력과 영향력을 이제라도 인지하고 더욱 더 성숙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행복한 하루 보내세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한서희는 최근 개인 방송을 통해 과거 방탄소년단 뷔를 때 클럽에서 봤다는 일화를 털어놨다. 한서희는 "19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에 갔었다. 친한 친구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며 "난 걔랑 모르는 사이다. 내가 테이블을 잡았는데 뷔가 왔다"고 전했다.

이에 방송을 시청하는 네티즌들은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고 물었고, 한서희는 "나는 미성년자 때 많이 갔지만 뷔는 모르겠다. 그렇게 포장하겠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모았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