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08:41
스포츠

손흥민, 작년 4월 뉴캐슬 원정 '1-6 참사' 회상…"고통스러웠다"

기사입력 2024.04.12 23:44 / 기사수정 2024.04.12 23:49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이 뉴캐슬 유나이티드 원정을 앞두고 지난 시즌 참사를 떠올렸다.

토트넘은 오는 13일(한국시간) 오후 8시30분 영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3-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시즌 종료까지 7경기를 남겨 두고 있는 토트넘은 현재까지 승점 60(18승6무7패)을 벌면서 4위에 위치했다. 상대하는 뉴캐슬는 승점 47(14승5무12패)로 8위에 자리했다.

토트넘이 4위 자리를 굳힐 수 있을지 아니면 뉴캐슬이 홈에서 토트넘을 잡아 순위 도약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은 1년 전에 있었던 잊기 힘든 기억을 회상했다.




토트넘은 지난 2023년 4월 23일 뉴캐슬과의 3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6으로 대패하는 참사를 겪었다. 뉴캐슬전을 앞두고 2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던 손흥민은 선발로 나서 고군분투했지만 팀이 참패를 당하는 걸 막지 못했다.

당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경질돼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 감독 대행이 이끌던 토트넘은 전반 10분도 안 돼 3골을 허용하며 일찍 무너졌다. 이후 2골을 더 허용해 전반전을 0-5로 마쳤다. 현재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고 있는 해리 케인이 후반 4분에 한 골 만회했지만 한 골 더 실점하면서 5골 차 대패를 당했다.

뉴캐슬전 완패로 5위에 위치해 있던 토트넘은 순위 도약에 실패하며 사실상 4위권 경쟁에서 탈락했다. 결과적으로 토트넘은 리그 8위로 시즌을 마무리하며 유럽대항전 진출에 실패했고, 뉴캐슬은 4위를 차지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얻었다.

참사를 겪은 지 1년 뒤 뉴캐슬 원정이 임박하자 손흥민은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축구 전문 매체 '유로 스포르트'도 "이번 뉴캐슬전은 지난해 4월 1-6으로 패했던 손흥민을 포함해 토트넘 선수단 대부분에게 끔찍한 기억을 되살려 준다"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손흥민은 'TNT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고통스러웠다"라며 뉴캐슬전 1-6 참사를 회상했다.

이어 "우린 무엇이 잘못됐는지 알고 있다"라며 "그때 뉴캐슬과 맞붙었을 때 우리는 지금과 같은 팀이 아니었고, 너무 많은 문제가 있어 불안정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린 지금 당장 강해져야 한다. 뉴캐슬은 강한 팀이며, 원정은 힘든 곳"이라며 "환상적인 선수들과 함께 플레이하는 방식이 마음에 든다"라며 뉴캐슬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뉴캐슬은 지난 시즌 홈에서 토트넘 상대로 대승을 거뒀던 좋은 기억이 있지만 2023-24시즌은 다르다. 먼저 토트넘은 현재 리그 4위에 위치해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두고 경쟁 중이지만, 뉴캐슬은 순위가 추락해 현재 8위에 머물러 있다.




또 지난해 12월 토트넘 원정에서 손흥민을 막지 못해 대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지난 16라운드 뉴캐슬과의 홈경기에서 1골 2도움을 올린 손흥민 활약에 힘입어 4-1 대승을 거두며 지난 시즌 대패를 설욕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지난 시즌 뉴캐슬 원정에 참가했던 선수들은 이번 맞대결을 앞두고 각오가 남다르다. 손흥민이 뉴캐슬 원정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아픈 기억을 씻어 버리고, 토트넘의 4위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