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15: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청초 이미지 日 배우 카라타 에리카, 이병헌과 한솥밥

기사입력 2017.10.16 10:1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일본 배우 카라타 에리카가 이병헌과 한솥밥을 먹는다.
 
BH엔터테인먼트는 16일 카라타 에리카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카라타 에리카는 2015년 7월 후지TV 드라마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일본에서 데뷔했다. 소니 손해 보험사의 모델로 활동하며 일본 전역에 얼굴을 알린 신예 배우. 이후 깨끗하고 청초한 이미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7월 TV 도쿄의 드라마 ‘소리 사랑’에 출연했다. 이어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귀족탐정’, ‘담요 고양이’ 등 꾸준한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에 촬영을 마친 영화 ‘자나깨나(언제나)’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카라타 에리카는 이번 BH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으로 본격적인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 최근 그녀는 LG전자의 ‘V30’ 광고 모델로 발탁, 공개된 TVCF를 통해 특유의 맑고 청순한 매력을 발산했다.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일본에서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 성장하고 있는 카라타 에리카의 한국 활동에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자사 또한 이번 영입을 시작으로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더욱 활발한 해외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BH엔터테인먼트에는 이병헌, 한효주, 한지민, 진구, 추자현, 김고은, 고수, 이지아, 이희준, 장영남, 한가인, 허정도 등이 소속돼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BH엔터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