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4 08: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파수꾼' 이시영, 딸 옥상行 이유 알았다 '자책+눈물'

기사입력 2017.05.23 22:2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이시영이 딸의 옥상행 이유를 알고 자책했다.

2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3회에서는 조수지(이시영 분)가 딸 유나(함나영)의 옥상행 이유를 알고 자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수지는 김은중(김태훈)과 함께 유나의 옥상 추락사고가 난 건물을 찾아갔다. 조수지는 옥상 화단에서 유나의 그림이 찢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조수지는 그제야 유나가 윤시완(박솔로몬)에 의해 유인당한 것이 아니라 자신 때문에 높은 곳을 무서워하면서도 옥상에 간 이유를 알게 됐다.

앞서 조수지는 아빠를 보고 싶어 하는 유나에게 아빠는 하늘나라에 있다고 얘기했었다. 당시 유나는 조수지에게 어린이날 아빠에게 쓴 편지를 함께 보내자고 했다.

조수지는 "나 때문이다. 멀쩡히 살아 있는 사람을 내가 죽었다고 거짓말해서. 우리를 버리고 갔다고는 차마 말 못했다. 그 거짓말 때문에. 그 약속만 아니었어도 지금쯤 우리 유나는"이라며 주저앉아 오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