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5:52
연예

[종합] '비행소녀' 이태임, 한강뷰 집 30억이란 말에 "열심히 살 것"

기사입력 2017.12.25 23:56 / 기사수정 2017.12.26 21:08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이태임은 드림하우스의 꿈을 실현할까.

25일 방송된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에서 이태임은 이날도 집순이 모드였다. 집에서 진지하게 홈쇼핑 시청을 하는가 하면 영양제를 먹으며 시간을 보냈다.그러던 중 이태임과 붕어빵 미모를 자랑하는 어머니가 집을 방문했다.

이태임은 "혼자 살기 시작하니까 안 돼 보인 것 같다. 많이 애틋하게 본다. 청소해 주고 가고 음식도 해놓고 간다"며 고마워했다. 이태임의 엄마 김영희 씨는 "밖에 나가서 친구들도 안 만나고 혼자 TV를 많이 봐서 엄마로서 마음이 짠하다"며 안타까워했다. 

이태임은 어머니와 집을 보러 나갔다. 어머니는 "맨날 집에 있으니까 한강 보이면 얼마나 좋으냐. 통유리 집이 좋다"는 이태임의 말에 "한강 보이고 그러면 엄청 비쌀 거다"면서 "그럼 맨날 집에 있으려고 하냐"며 걱정했다.

이태임 모녀는 한강이 한 눈에 보이는 통유리 거실을 자랑하는 넓은 집을 보며 감탄했다. 이태임은 "생각만으로도 좋다.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된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윤정수는 "저 집을 살 능력이 되면 그 집에 있을 시간이 없다. 나는 차를 너무 좋아해서 차가 6대까지 있었던 적이 있다. 다 고가의 차인데 그 차 6개를 탈 시간이 없어서 4대가 기름이 새더라. 현실은 그렇다"고 이야기했다.

이태임은 곧 현실에 부딪혔다. 매매 가격 30억, 전세 22억, 월세는 800만원이라는 부동산 중개업자의 말에 "가격이 후덜덜하다"며 놀라워했다. 어머니는 "돈을 벌어서 5년 뒤에 사든지 결혼을 하면 된다"며 웃었다. 이태임은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삶의 동기부여가 됐음을 털어놓았다.

그런가 하면 아유미는 일본으로 여행 온 조미령과 우희진을 꼬치 부페 맛집으로 데려갔다.

세 사람은 먹음직스럽게 준비된 꼬치를 직접 고르고 튀겨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유미는 "집에서도 튀김 해 먹냐. 언니는 집에서 다 하는 것 같다. 언니가 만든 파스타 먹고 싶었다. 피클도 잘 먹었다. 장난 아니다"고 이야기했다.

아유미는 조미령의 파김치를 좋아한다고 했다. 우희진은 이에 놀라워했다. 아유미는 "한국 음식 좋아한다. 닭발 좋아한다"며 한국 입맛을 자랑했다. 조미령은 자신이 만든 파김치를 직접 선물로 줘 아유미를 웃게 했다. 아유미 역시 원두를 선물로 줘 조미령과 우희진을 감동하게 했다.

조미령은 캐릭터 카트를 타고 싶은 바람을 밝혔다. 우희진과 함께 슈퍼마리오 의상을 입고 카트에 탑승했다. 한국과 도로 방향이 달라 무서워하면서도 신나게 도쿄의 밤거리를 달렸다.

김지민은 그림을 잘그리는 금손 엄마의 재능을 다시 깨웠다며 흐뭇해했다. 현실 모녀답게 티격태격하는가 하면 크리스마스 벽트리를 만들며 시간을 보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N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