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1:05
스포츠

[준PO5] '5회 빅이닝' NC의 폭격, 롯데 추격 의지도 꺾었다

기사입력 2017.10.15 18:23


[엑스포츠뉴스 부산, 조은혜 기자] NC 다이노스가 한 이닝에만 일곱 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으로 끝내 롯데 자이언츠를 눌렀다.

NC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9-0으로 승리했다. 1,3차전 승리로 2승을 먼저 잡았던 NC는 4차전 패배로 롯데의 추격을 허용했지만 5차전 외나무다리 승부에서 승리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두산 베어스를 만난다.

1회와 2회 김준완, 권희동이 홀로 안타를 때려낸 데 그쳤던 NC는 3회 주자를 2루까지 보내며 득점 찬스를 잡았다. 선두 김태군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 김준완의 희생번트로 2루 진루에 성공한 상황, 박민우의 땅볼 때 주자를 막으려던 2루수 앤디 번즈의 실책이 나오면서 1사 1·2루가 만들어졌다. 이후 스크럭스의 볼넷으로 만루. 하지만 모창민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득점이 무산됐다.

4회에도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으나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이호준과 권희동이 유격수 땅볼로 돌아선 가운데 손시헌과 김태군의 연속 우전안타가 나오면서 2사 1·3루가 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김준완의 뜬공이 우익수 손아섭의 호수비에 막히면서 고개를 떨궈야했다.

하지만 5회는 달랐다. 박민우 볼넷, 나성범 좌전안타로 무사 1·3루에서 스크럭스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아낸 NC는 롯데 마운드를 사정 없이 두드리기 시작했다. 롯데 마운드에는 조정훈, NC 타자들은 밸런스가 제대로 잡히지 않은 조정훈의 난조를 틈타 점수를 벌렸다.

모창민 볼넷으로 만들어진 만루 찬스에서 이호준의 적시타가 터졌고, 권희동 땅볼 후 손시헌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이어 김태군과 김준완의 연속 볼넷으로 밀어내기 득점으로 또 한 점, 박민우와 나성범의 연속 안타로 점수를 7-0까지 벌렸다.

한편 롯데 타선은 해커에 이어 이민호로 투수가 바뀐 뒤에도 꽁꽁 묶였고, 그 사이 NC는 두 점을 더 추가하며 점수를 더 벌렸다. 벌어질대로 벌어진 점수, 롯데는 결국 단 한 점도 뽑아내지 못하고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부산, 김한준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