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1:08
스포츠

이승엽,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와 에이전트 계약

기사입력 2017.03.29 18:07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하는 '국민타자' 이승엽이 '월드스타'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와 손을 잡았다.

비의 소속사인 레인컴퍼니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과 에이전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승엽은 국내외 에이전트사로부터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아왔으나 레인컴퍼니 스포츠 에이전시 정창용 대표와의 의리로 이를 모두 거절했다. 잘 알려진 대로 정창용 대표는 이승엽이 일본 무대에서 뛸때 일본어 통역 및 전력분석 업무를 맡았다. 수 년간 동고동락하면서 눈빛만 봐도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말이 필요 없는 사이이다.

가수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그간 연예 기획사에서 축적된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스포츠 에이전시 분야에서의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는 전략이다. 이미 클라이언트를 관리하는 기법에 있어서는 세계적인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만큼 스포츠 스타들도 동일한 수혜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레인컴퍼니는 정창용 대표를 중심으로 한 스포츠 에이젼시 홍보, 마케팅, 트레이닝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대표는 "최근 들어 선수 서포트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마침 KBO 리그도 에이전트 제도가 시행됐고 선수들의 상품 가치를 키우고 야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뒤에서 지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한 레인컴퍼니가 추구하는 방향과 이승엽의 가치관이 일치한 부분도 한 몫 했다. 평소 '선행은 진정한 권력'이라고 굳게 믿으며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섰던 이승엽은 아마추어 야구 발전을 위한 장기 지원책을 추진 중인 레인컴퍼니의 추구 가치에 큰 감동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정창용 대표는 "레인컴퍼니가 살아있는 교과서라 불리는 이승엽 선수처럼 한국 스포츠 에이전트계의 교과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