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5:13
연예

'페이지터너' PD "포맷부터 신선한 3부작 드라마"

기사입력 2016.03.24 11:23 / 기사수정 2016.03.24 12:08


[엑스포츠뉴스=한인구 기자] '페이지터너' 이재훈 감독이 작품에 대해 포맷이 신선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KBS 2TV 3부작 드라마 '페이지터너'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사이프러스홀에서 열렸다. 이 감독, 배우 김소현, 지수, 신재하가 참석했다.

이날 이 감독은 "'페이지터너'는 포맷부터 신선한 3부작 드라마다. 피아노를 소재로 한 청춘물이다. 세 배우가 피아노 연주를 통해 성장하고 화해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김소현은 한주예술고등학교 피아노과 1등을 한번도 내놓은 적 없는 피아노 천재 윤유슬로 등장한다. 이에 대해 김소현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듯하다"고 설명했다.

지수는 우정체육고등학교 2학년 장대높이뛰기 선수이자, 따뜻한 속내를 가진 정차식 역을 맡았고, 신재하는 한주예술고등학교 피아노과 2등으로, 윤유슬(김소현)에게 열등감을 가진 서진목으로 출연한다.

in999@xportsnews.com / 사진 = ⓒ KBS 2TV

한인구 기자 in99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