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6:36
연예

'남이가' 서지오 "전유진 덕에 차 한 대 값 벌어" (한일톱텐쇼)[종합]

기사입력 2024.07.03 08:13 / 기사수정 2024.07.03 08:13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한일톱텐쇼' 한일 국가대표들이 특별한 파트너와 함께한 '황금 듀엣' 명곡 무대로 울컥한 감동과 한계 없는 흥 에너지를 폭발시켰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한일톱텐쇼' 6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 6.1%, 전국 시청률 5.1%(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 지상파-종편-케이블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오르며 음악 예능 왕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한일 양국 트로트 국가대표들의 눈을 뗄 수 없는 '우리가 황금 듀엣' 특집이 안방극장에 황금처럼 반짝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먼저 김다현의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1학년 3반 친구들이 이무진의 '신호등'을 부르며 나타나 화사한 시작을 알렸고, 건장한 체격에 미성의 목소리를 가진 반전 매력 김정진이 나와 "여기 계신 어느 여성 분과 동거했다"라는 폭탄 발언을 던져 모두를 놀라게 했지만 이내 마이진의 친동생임이 밝혀져 웃음을 자아냈다. 

트롯 디바 서지오는 전유진의 파트너로 출격했고, 우타고코로 리에와 데뷔를 함께 했다는 친언니 준이 등장, "함께 무대에 서는 것이 26년 만이다"라며 뭉클한 감정을 내비쳤다. 이어 마코토의 파트너로 '트롯걸즈재팬'에서 활약한 걸그룹 네이처 출신 소희와 스미다 아이코의 파트너 '불타는 트롯맨' 공식 퍼포머 김중연이 출연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첫 번째 '황금 가족 듀엣 대결'은 마이진 남매와 리에 자매가 맞붙었다. 선공으로 나선 마이진 남매는 마이진이 '현역가왕' 준결승에서 불렀던 '몽당연필'을 간드러진 음색과 환상 케미의 앙증맞은 댄스로 완성했고, 무대 후 마이진은 "동생이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아르바이트하며 내 뒷바라지를 해줬다"라며 동생에 대한 고마움으로 눈물을 글썽였다. 

후공의 리에 자매는 노사연의 '만남'을 선곡, "함께 무대에 서게 된 상황과 어울리는 것 같다"라며 선곡의 이유를 밝혔고, 가사에 진심을 보태며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마이진은 리에 자매의 무대에 북받친 감정을 참지 못했고, 리에의 언니 준 또한 오랜만에 동생과 함께한 무대에 눈물을 쏟으며 "어린 시절 내가 갑자기 유럽으로 떠나면서 함께 했던 활동을 그만뒀다. 그때 리에가 '언니 바보!'라고 했던 말이 자꾸 귓가를 맴돈다"라고 미안함을 내비쳤지만, 함께 눈물을 글썽이던 리에가 이내 "사랑을 찾아 떠난 여자다"라고 언니를 놀려 모두의 웃음을 터지게 했다. 

감동과 눈물의 '황금 가족 듀엣' 대결의 승자는 마이진 남매가 됐다. 스페셜 듀엣으로는 엔카 요정 아즈마 아키와 트롯 요정 별사랑이 뭉쳐 정통 트로트인 김연자의 '진정인가요'를 진한 감성으로 열창, 우정을 다졌다.

다음 '황금 퍼포 듀엣 대결'에서는 전유진-서지오와 스미다 아이코-김중연이 불꽃 튀는 대결을 펼쳤다. 전유진-서지오는 경쾌한 멜로디에 쓸쓸한 가사가 매력적인 설운도의 '보고 싶다 내 사랑'을 세대 초월 찰떡궁합 댄스와 명불허전 가창력으로 선보였다. 서지오는 "전유진이 '남이가'를 불러준 덕분에 행사가 많이 늘었다. 웬만한 차 한 대 살 수 있을 정도"라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아이코-김중연이 무대에 오르자 리에와 마코토 등 일본 멤버들은 김중연의 멘트 하나하나에 탄성을 내질렀고, 특히 리에는 "내 이름을 불러줬으면 좋겠다"라며 팬심을 내보였지만, MC 대성이 대신 불러주자 질색해 폭소를 이끌었다. 아이코-김중연은 일본 아이돌 소년대의 데뷔곡인 '가면무도회'를 '트롯 아이돌'다운 고품격 댄스의 화려한 퍼포먼스로 꾸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황금 솔로 대결'에서는 '한일톱텐쇼' 가창력 권위자들, 전유진과 리에가 대결을 펼쳤다. 전유진은 절절한 가사로 유명한 고한우의 '암연'을 선곡하며 "제가 고3이니까 이제 이별 노래 부를 나이가 되지 않았나!"라고 당돌한 멘트를 날렸고, 슬픈 가사를 농도 짙은 감성으로 표현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리에는 음반 판매량 150만 장을 기록한 오우양 페이페이의 대히트곡 'Love is over'를 천상의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불러 환상적인 무대를 완성했다. 박빙이었던 '황금 솔로 대결'은 전유진에게 승리가 돌아갔다. 

이어 두 번째 스페셜 무대로는 마이진이 예술적인 꺾기로 김용임의 '내장산'을 열창, 정통 트롯의 맛을 제대로 살린 흥겨움을 선사했다.

'황금 시크릿 듀엣 대결'에서 린은 신유를 파트너로, 후쿠다 미라이는 MC 강남을 파트너로 내세우며 맞붙었다. 미라이-강남은 한국 남성 듀오 캔이 리메이크했던 TUBE의 '유리의 기억들'을 부르며 추억의 멜로디와 신나는 '록스피릿'으로 모두를 기립하게 했다. 린-신유는 나훈아의 '아담과 이브처럼'을 '음색 최강자'들다운 아름답고 달콤한 목소리 합으로 보여 승리를 차지했다.

'황금 절친 듀엣 대결'에서는 김다현-친구들과 마코토-소희가 나섰다. 김다현과 친구들은 1980년대 최대 히트곡인 나미의 '빙글빙글'을 깜찍 발랄한 '파워레인저 군무'와 수준급 가창력으로 소화했다. 

인형 같은 미모를 자랑하던 마코토-소희는 일본의 여성 듀오 윙크의 '외로운 열대어'에 중독성 강한 안무를 곁들여 매력을 발산했지만 아쉽게 승리를 김다현과 친구들에게 내주고 말았다.

세 번째 스페셜 무대로는 한봄이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금잔디의 '엄마의 노래'를 부르며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 모두의 박수를 이끌었다. 그리고 김중연과 아이코는 멋짐을 폭발시키는 '사랑의 스위치' 합동 스폐셜 무대로 즐거운 디스코 파티를 열어 '황금 듀엣' 특집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주 주간 베스트송으로는 전유진-마이진-박혜신의 '미운 사내'가 시청자들이 뽑은 1위를 차지했다.

'한일톱텐쇼'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MBN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