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7:43
연예

'10대 제자 성폭행' 학원대표, 가족도 배우…"TV에도 나와, 수상경력 有" (사건반장)[종합]

기사입력 2024.06.24 00:3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연기학원 학생을 성폭행한 대표A씨가 배우 출신으로 알려졌고, 그의 가족 또한 배우임이 밝혀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최근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지난해 10월 연기학원 대표 A씨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B양(18)의 사건이 알려졌다.

제보자에 따르면 연기학원 대표 A씨의 생일날, B양을 비롯한 학생들은 그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연락을 취했다. 그러자 대표A씨는 자신의 집으로 오라고 불러냈고, 이후 나머지 학생들은 집에 보낸 뒤, B양을 성폭행했다. 

대표 A씨는 해당 지역에서 큰 규모의 학원 대표이며, 알려진 연기자라고. 양지열 변호사는 "수상경력도 있고 얼굴이 알려진 연기자다. TV에도 얼굴이 나왔던 배우"라고 밝혔다. 또한 "A씨 대표 가족 중에는 꽤 알려진 배우들도 있어서 수강생이 많은 편"이라고 밝혀 충격을 더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의 신상을 알아내려는 게시물들이 생성되고 있는 상황이다.

B양의 아버지는 "선생님이 집으로 오라고 그랬다고 한다. 학원 다니는 여자애 하나, 남자애 하나, 저희 딸 이렇게 셋이 갔다고 하더라. 근데 거기서 술을 먹자고 했다더라"라며 미성년자 학생들에게 술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간이 지나고 나서 '너네 먼저 가, 얘는 상담 좀 하고 선생님이 데려다줄게 걱정하지 말고 가'라고 했다더라. 저희가 (생활이) 어려워져서 학원비를 3개월 못 낸 게 있다. 근데 하는 얘기가 'OO아 너 지금 선생님이랑 이렇게 해서 한번 하면 그 학원비는 안내도 되고 다 끝나는 거야'라고 했다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B양은 친구들과 함께 가겠다고 일어났지만 대표가 만류했다는 주장, 단둘이 남은 그때 피해자를 성폭행했다고.

'사건반장' 측은 "혐의가 강간의 혐의였다. 부모님이 보시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강제추행 정도로만 말을 했으나 조사서를 보고 충격받으셨다. 이 부분에 대해서 딸에게 물어봐도 구체적 상황에 대해 말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제보자에 따르면 대표A씨는 강간 등의 혐의로 검찰 송치는 됐지만, 구속은 면했다. 아직도 버젓이 학원에 나가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피해자 앞에서 속옷차림으로 무릎을 꿇고 싹싹 빌던 대표A씨. 

그러나 이후에는 태도를 바꿨다고. 변호사를 통해 연락이 온 내용으로는, 성폭행은 고사하고 성관계자체를 부인하고 있다는 설명. B양에게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앞뒤로 여러 사정이 있었다"며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고. 

제보자는 "언론보도 후 학원이 피해를 입게 되면 (피해자 아버지를 향해)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후로 연락을 취했으나, 8개월째 전화연결이 안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