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2 22:53
게임

3승 도전 상대는 '연패 늪' 빠진 KT... 한화생명 '제카' "방심 금물" [인터뷰]

기사입력 2024.06.22 10:21



(엑스포츠뉴스 종로, 임재형 기자) 한화생명 미드 라이너 '제카' 김건우가 KT가 연패 중이라도 절대 경계심을 늦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화생명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시즌 1라운드 브리온과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한화생명은 시즌 2승(1패, 득실 +2)을 기록하면서 본격적으로 상위권 도약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제카' 김건우는 먼저 완벽한 2-0 승리를 만들어낸 것에 대해 만족감을 전했다. 김건우는 "게임 내에서 큰 실수 없이 우리 페이스대로 스노우볼을 굴려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더욱 깔끔한 승리를 거뒀던 2세트와 다르게 1세트 한화생명은 브리온의 반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김건우는 "초반 소통 미스로 인해 실수가 나왔다. 우리만의 운영 흐름을 찾는 것이 중요해 사이드 라인에 힘을 줬다"고 설명했다.

2주차 두번째 경기에서 한화생명은 KT를 상대로 시즌 3승을 노린다. KT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던 스프링 시즌과 다르게 서머 시즌 초반 굉장한 고난을 겪고 있는 상태다. 김건우는 "KT는 언제 잘해도 이상하지 않은 팀이다. 꼼꼼하게 준비해 3연승 만들겠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