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9:17
연예

'앤톤 아빠' 윤상, 잘생긴 둘째 공개…"데뷔? 내가 못 막아"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20 09:1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작곡가 겸 음악감독 윤상이 훈훈한 둘째 아들을 공개, 가수 데뷔 가능성을 언급했다. 윤상의 첫째 아들은 이미 아이돌로 활동 중이다.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윤상이 출연, 두 아들을 언급했다. 윤상은 배우였던 아내 심혜진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찬영, 준영을 두고 있다. 

윤상의 첫째 아들인 찬영은 '앤톤'이라는 이름으로 그룹 라이즈에서 활동 중이다. 라이즈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신인그룹으로, 데뷔 후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데뷔 전부터 훈훈한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상은 "(김)이나 씨가 4년 전인가 저희 첫째랑 밥을 먹었다. 그 사진을 이나 씨 블로그에 올린 거다. 그 후에 아들 팔로워가 이틀 만에 만 명이 생겼다. 결정적으로 그때 팔로워가 확 늘어나면서 자기의 가능성을 본 것 같다"고 이야기, 아들의 데뷔 전 일화를 들려줬다. 

그러면서 "저야 매일 보는 애인데 설마 그럴까 했다. 이때만 해도 너무 수영에 올인을 해서 학교 빼고는 거의 수영을 하던 애"라며 앤톤의 가수 데뷔를 예상치 못했다고 밝혔다. 




둘째 아들 역시 훈남 외모로 유명하다. 아빠도 형도 음악을 하기에 가수 데뷔를 꿈꿀 수도 있을 터. 윤상은 "사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너까지 이러면 아빠 큰일난다' 이런 입장이었는데 사람 마음이 갈대인지 첫째가 잘 되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너무 행복해 한다. 검색하고 이러면 손주 이야기 나오고 이러니까. 둘째가 만약에 원한다고 하면 내가 막을 순 없을 것 같다"고 속마음을 꺼내놓았다. 

이어 "오히려 첫째가 '동생은 공부를 해야 하는 것 아냐?' 이러더라"며 동생 데뷔에 대한 앤톤의 반응을 전한 뒤 "그 이야기를 듣다가 '네가 아빠야? 네가 왜 길을 막아?' 이렇게 됐다. 그러면서 속으로는 '얘까지 한다고 하면 어떡하지' 왔다갔다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자식 꿈은 반대가 안 된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며 경험자로서 조언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의 아들은 래퍼 그리로 활동 중이다. 

사진 = MBC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