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8:11
스포츠

'SON 절친' 손흥민 대놓고 충격의 인종차별..."쏘니? 동양인 다 똑같이 생겼어"→논란 일자 '사과'

기사입력 2024.06.15 07:45 / 기사수정 2024.06.15 07:45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트리뷰나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트리뷰나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영국 트리뷰나는 15일(한국시간) "벤탄쿠르의 딸은 손흥민과 한국인에 대해 후회할 농담을 하는 아버지를 말리려 한다"라며 벤탄쿠르가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 'Por la camiseta'에 출연해 2024 코파 아메리카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 진행자가 "네 유니폼은 이미 가지고 있으니 한국인 유니폼을 가져다 줄 수 있나?"라고 물어보자 벤탄쿠르는 "쏘니?"라고 되물었다. 진행자가 "세계 챔피언의 것도 좋다"라고 말하자 벤탄쿠르는 "아니면 쏘니 사촌 거는 어떤가. 어차피 걔네 다 똑같이 생겼잖아"라고 받아쳤다. 아시아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인종차별적 발언이었다.

벤탄쿠르의 발언에 팬들은 깜짝 놀랐다. 트리뷰나에 따르면 팬들은 "큰일이다", "아버지 조용히 하세요. 심지어 자기 딸이 더 잘 아는 것 같네", "쏘니는 가장 훌륭한 축구선수로 알려져 있다. 벤탄쿠르가 농담이었다고 주장해도 정말 엿 같은 일이다", '내일 한국인들이 깨어나면 벤탄쿠르 SNS는 쓰레기통이 되겠네"라며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었다고 질책했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벤탄쿠르 SNS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벤탄쿠르 SNS


논란이 커지자 벤탄쿠르는 곧바로 사과문을 작성했다.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 스토리 기능을 통해 "쏘니 내 형제여! 너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그건 매우 나쁜 농담이었다! 내가 널 사랑하고, 너를 존중하지 않는다거나 너와 다른 사람들을 상처 입히려고 했던 게 절대 아니라는 걸 알아줘! 사랑해 내 형제!"라며 손흥민 계정을 태그해 사과했다.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출신이다. 남미 국가에서 아시아인들을 향한 인종차별 발언이나 행동은 일상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손흥민과 함께 뛰며 절친한 사이로도 알려진 벤탄쿠르였다는 점에서 큰 충격을 안겼다.

벤탄쿠르는 토트넘 중원 살림꾼으로 특히 지난 시즌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토트넘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2월 십자인대가 파열되고 반월판이 손상되는 큰 부상을 입은 벤탄쿠르가 전력에서 이탈한 뒤 공백이 크게 느껴졌다는 점을 생각하면 토트넘 내 벤탄쿠르의 입지가 꽤나 넓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으로 사령탑이 바뀐 이번 시즌에도 벤탄쿠르는 팀에 남았다.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벤탄쿠르가 하루빨리 경기장으로 돌아오길 바랐다. 장기 부상을 당한 뒤 가까스로 복귀한 벤탄쿠르는 다시 토트넘에서 중요한 선수로 기용됐고, 좋은 활약으로 자신을 향한 신뢰에 보답했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화려한 플레이를 펼치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눈에 띄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벤탄쿠르는 높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공격과 수비 모두에 적극적으로 가담해 팀에 도움이 되는 플레이를 한다. 중원에서 경기를 지휘할 수는 없어도 끊임없이 움직이며 조력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가 바로 벤탄쿠르다.

손흥민과 벤탄쿠르는 토트넘 내에서 매우 절친한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이 지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경기 중 안와 골절 부상을 입어 대회 참가 여부가 불투명했을 때 손흥민을 위로해 준 선수 중 한 명이 바로 벤탄쿠르였다.

이를 잊지 않은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벤탄쿠르가 장기 부상에서 돌아와 복귀전을 가졌을 때 "벤탄쿠르는 날 미소 짓게 하는 믿을 수 없는 선수"라며 "우린 그가 돌아오기를 기다렸고, 난 벤탄쿠르가 오늘 그라운드에 나타났을 때 흥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벤탄쿠르는 내 좋은 친구 중 한 명이다. 심지어 내가 작년에 부상을 당했을 때도 뒤에서 날 지지해줬다"라며 "벤탄쿠르가 건강하게 돌아온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이런 벤탄쿠르도 인종차별 문제에는 무감각한 사람이었다. 손흥민과 그의 사촌들이 다 똑같이 생겼을 거라며 무지에서 나온 듯한 인종차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한편, 우루과이인의 한국 선수를 향한 인종차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금은 세계적 선수로 성장한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지난 2017년 한국에서 개최된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양손으로 눈을 찢는 인종차별 세리머니를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발베르데는 자신의 친구를 위한 세리머니였다고 해명했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서 당시 우루과이 선수들이 단체로 눈을 찢는 포즈로 사진을 찍은 사실이 알려져 구설수에 올랐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손흥민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벤탄쿠르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곧바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15일 영국 트리뷰나에 따르면 벤탄쿠르는 한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 진행자가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부탁하자 사촌 것도 괜찮지 않느냐며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이후 SNS에서 벤탄쿠르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태그한 후 사과문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사진=트리뷰나, 벤탄쿠르 SNS, 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