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02:07
스포츠

프로 첫 3안타, 그리고 2도루…SSG 5라운드 신인 정준재가 뜬다

기사입력 2024.06.06 09:50 / 기사수정 2024.06.06 09:55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현기 기자) "공격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SSG가 삼성의 연승 행진을 5경기에서 멈춰 세운 가운데 올해 새내기로 들어온 정준재가 재기 넘치는 플레이로 승리의 소금 같은 역할을 했다. 사령탑 이숭용 감독도 그를 칭찬하면서 향후 출전 기회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정준재는 지난 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9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 뒤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2도루의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며 SSG의 7-3 쾌승에 기여했다. SSG는 이날 선발투수 드루 앤더슨이 삼진 10개를 솎아내며 최근 상승세를 탄 삼성 타선을 2실점으로 막고, KBO 통산 최다홈런 최정이 5회 3-2로 앞선 상황에서 결정적인 쐐기 투런포를 때리며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새내기 답지 않게 화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역전승의 기틀을 마련한 정준재의 활약도 승리에 빼놓을 수 없는 요소였다.

SSG는 0-2로 뒤진 3회 하재훈이 1사에서 안타를 친 뒤 2루 도루에 성공해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이 때 정준재가 삼성 선발 데니 레예스와 9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좌중간 적시타를 치면서 추격의 고삐를 잡아당겼다.



정준재는 5회에도 천금 같은 내야 안타를 쳐서 역전승의 중심이 됐다. 고명준의 2루타, 하재훈의 삼진으로 만들어진 1사 2루에서 친 땅볼 타구가 레예스 왼쪽 팔꿈치를 맞고 방향이 바뀐 것이다. 그러면서 내야 안타로 연결됐고 이후 도루에 성공해 2루를 확보한 뒤 최지훈의 내야안타 때 3루까지 내달렸다. 정준재는 박성한이 깊숙한 2루 땅볼을 칠 때 홈을 밟았고 이는 3-2로 뒤집는 득점이 됐다.

정준재는 앞서 3회 첫 안타 때도 도루를 한 차례 성공하는 등 이날 프로 입단 후 1~2호 도루를 한꺼번에 기록했다.

강릉고를 졸업하고 동국대 재학 중 신인 드래프트를 신청, 올해 SSG 5라운드로 입단한 정준재는 김성현, 박지환 등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기회를 잡아 지난달 3일 NC전에서 처음 타석에 들어섰고 같은 달 7일 LG전부터 선발로 나섰다.



지난달 31일 키움전에서 프로 입단 후 첫 '멀티히트'를 치더니 삼성전에선 생애 처음으로 3안타까지 뽑아내며 승부처에서 자신의 가치를 알렸다. 이 감독도 삼성전 승리 직후 "야수에서는 준재가 맹활약하며 공격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칭찬했다. 이 감독은 "(삼성전에서)공격적인 주루 플레이가 팀 승리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했는데 정준재의 2도루도 빛을 발했다.

정준재는 타격과 주루에서 만족함을 표시하면서도 향후 수비에서 개선점 찾아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팀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 타점을 기록, 추격에 보탬에 될 수 있어 기쁘다. 이어 팀이 많은 점수를 내면서 더욱 뿌듯했다"며 "첫 3안타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이어갈 수 있어 좋고, 주루코치님께서 자신감을 심어주셨기에 적극적으로 도루하며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수비적으로는 아직 부족한 부분이 있어 더 많은 연습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팬들의 기대만큼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SSG 랜더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