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4 04:48
연예

뽀뽀男=영호였다…♥정숙 "남자가 이거 거부하기 있냐" (나는솔로)[종합]

기사입력 2024.06.06 00:26 / 기사수정 2024.06.06 00:26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나는솔로' 20기 정숙의 뽀뽀남이 영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ENA와 SBS Plus의 '나는 SOLO' (나는 솔로)에서는 솔로나라 20번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숙과 영호의 1대 1 데이트가 그려졌다. 두 사람은 횟집을 찾아 영호가 직접 탄 소맥으로 술잔을 기울였다.

술잔이 오가던 중 정숙은 "우리 숙소 들어가지 말자"며 깜짝 외박 제안을 해 모두를 당황케 하기도.

집에 들어가려는 영호에게 정숙은 "벌써 가려고?"라며 "소주 두 병밖에 안 마셨다"고 칭얼댔다.

정숙은 블라우스에 묻은 초고추장 양념을 보고는 영호에게 "지워줘"라고 하는 등 거침없는 플러팅을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데프콘은 "작가님 좀 도와주세요"라며 탄식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정숙은 "추워, 손 잡아줘"라며 영호에게 손깍지를 끼는 등 끊임없이 스킨십을 시도했다.

인터뷰에서 영호는 "사람들은 여자가 먼저 스킨십을 하려고 하면 선입견이 있기 마련인데, 나는 선입견이 없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왜냐면 정숙님의 성격 자체가 자존감이 높고 누구에게 기대려는 편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까칠하다고 표현하다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자립심이 강하기 때문에, 오히려 '이분이 나를 정말 좋아하는구나' 생각했다"며 정숙에게 호감을 내비쳤다.



인터뷰에서 정숙은 "영호님과 1대 1 데이트 하고싶다고 했는데, 꿈에 그리던 순간이어서 좋았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진짜 케미 잘 맞고, 쿵짝 잘 맞고 사귀는 사이 같았다"며 데이트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정숙의 뽀뽀남 정체가 영호로 밝혀져 스튜디오를 경악케 했다.

정숙은 영호에게 "남자가 이거 거부하기 있냐"고 하더니 "1일 1뽀뽀 99살까지 할 거라면서, 언제부터 뽀뽀 할 거냐"고 재촉했다.

이어 입술을 내민 정숙에게 영호가 입을 맞췄다.

데프콘은 "뽀뽀남은 영호로 밝혀졌는데, 뽀뽀까지 가는 과정이 얼마나 험난할지 다음주에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ENA, SBS Plus 방송 화면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