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09:38
연예

"이런 표현 쓰고싶지 않은데" 악뮤 찬혁, 동생 수현 '섹시' 콘셉트 제안에 정색 (유브이방)

기사입력 2024.06.03 07:4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악뮤(AKMU) 이찬혁이 동생의 신곡 컨셉에 대해 정색했다.

지난달 31일 '유브이방' 유튜브 채널에는 '악동 뮤지션 vs 악마 뮤지션'이라는 제목의 '유브이 녹음실'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악뮤가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수현은 솔로곡 작업을 위해 유브이의 녹음실을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그 순간 찬혁이 모습을 비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세윤은 "오늘 수현이랑 녹음하는 건데"라고 말했고, 찬혁은 "그래서 왔어요"라고 답했다. 이에 뮤지가 '아 그냥 들른 거라고"라는 반응을 보이자 찬혁은 "들른게 아니고 수현이 원래 할 때 제가 항상"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세윤은 수현에게 "솔로도 같이해?"라고 물으며 의아해했다.

자리에 앉은 찬혁은 "도둑질처럼 수현이를 '가져간다'고 표현하는 건 좀 그렇지만, 원래는 저랑만 이렇게 하다보니까"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는데, 뮤지는 "그게 아니야. 너한테 말하는 게 뭐 그렇게 어렵다고"라며 해명했다.

신곡에 대한 콘셉트를 두고 유세윤은 "수현이가 안 해봤던 거 같은데, 섹시한 컨셉"이라고 말했는데, 이에 찬혁은 "이럴 줄 알았어"라며 "제 동생한테 섹시는 아닌 것 같다. 아직 20대고"라며 불만을 표했다.



이후 뮤지가 녹음한 가이드 버전이 재생됐고, 이를 다 들은 찬혁은 "죄송한데, 진짜 이런 표현 쓰고 싶지 않은데 저질스럽다"고 평해 웃음을 줬다.

수현은 "저는 이런 거를 한 번도 안 해봐가지고 좀 괜찮은 거 같다"고 말했는데, 찬혁은 "수현이가 여태까지 음악 하면서 스스로 판단한 적이 없다. 이런 추잡스러운, 이런 거 잘 모른다"고 반응했다.

사진= '유브이방'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