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3:17
스포츠

김민재 울린 '그 패스' 기억납니다, 축구화 벗는다!…토니 크로스, 유로 2024 직후 현역 은퇴 [오피셜]

기사입력 2024.05.21 21:27 / 기사수정 2024.05.21 21:27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가 이번 여름 대륙별 컵대회를 마친 후 축구화를 벗을 계획이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한국시간) "크로스는 유럽축구선수권 대회 이후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독일 국가대표 토니 크로스는 이번 여름 유럽축구선수권 대회를 마치면 성공적인 경력을 마감한다"라고 "그는 화요일(21일) 자신의 팟캐스트를 통해 자신의 결정을 발표했다"라고 설명했다.

1990년생 독일 미드필더 크로스는 자타 공인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이다.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바이에른 뮌헨 유소년 출신인 그는 2007년 1군에 데뷔한 후 2014년 레알 마드리드로 떠나기 전까지 팀의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레알에서도 크로스는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구단 레전드로 등극했다. 그는 레알에서만 463경기를 뛰면서 레알 역사상 가장 많은 경기에 출전한 독일인이 됐다.

이 기간 동안 라리가 우승 4회를 달성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무려 4번이나 들어올리며 구단에 성공을 안겨다줬다. 크로스는 과거 루카 모드리치, 카세미루와 함께 '크카모' 중원 라인을 형성해 전무후무한 챔피언스리그 3연패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도 크로스는 레알을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올리면서 개인 통산 6번째 우승을 겨냥 중이다. 준결승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꺾은 레알은 오는 6월 2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가진다.

크로스는 2-2 무승부로 끝났던 뮌헨과의 준결승 1차전에서 대한민국 수비수 김민재를 울려 화제가 됐다. 그는 전반전에 김민재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를 막기 위해 앞으로 나서자 빠른 판단으로 빈 공간을 향해 패스를 넣으면서 비니시우스의 선제골을 도왔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자로 잰 듯한 패스와 탁월한 볼 소유 능력으로 팬들로부터 교수님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그는 아직 34세이지만 일찍 그라운드를 떠날 생각인 것으로 알려져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레알 마드리드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토니 크로스가 유로 2024 이후 프로 축구 선수로서의 경력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라며 크로스의 은퇴 결정을 인정했다.

크로스 은퇴 결정에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회장은 "토니 크로스는 레알 마드리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한 명이며, 이 클럽은 언제나 그의 고향이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크로스의 은퇴 시기는 오는 6월 14일 자국에서 열리는 2024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이하 유로 2024) 이후이다. 개최국 독일은 A조에서 스코틀랜드, 헝가리, 스위스와 한 조에 묶였다.

크로스는 당초 2021년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지만 독일축구연맹(DFB)의 설득에 은퇴를 번복하고 다시 독일 대표팀에 돌아갔다. 그는 이번 유로 2024를 끝으로 자신의 국가대표팀 경력뿐만 아니라 프로축구선수 커리어를 마치기로 결정했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일 유력지 빌트는 21일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오는 6월에 열리는 유로 2024 대회를 마친 후 현역 은퇴 선언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홈페이지를 통해 크로스가 대회 후 자신의 커리어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인정했다. 오랜 시간 월드 클래스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레알 레전드로 등극한 크로스는 34세 다소 이른 나이에 축구화를 벗기로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지만 독일축구연맹 설득에 대표팀 은퇴를 번복하고 전차군단으로 돌아온 크로스는 오는 6월 자국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까지만 마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에 따르면 34살 다소 이른 나이에 은퇴를 결정한 배경에 대해 크로스는 "난 정말 오랫동안 이를 생각했다"라며 "지난 며칠 동안 이번 시즌이 레알에서의 10번째 시즌이자 나의 마지막 시즌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몇 년 동안 내 말을 주의 깊게 들어본 사람이라면 내게 유일한 선택은 레알에서 내 커리어를 끝내는 것이라는 문장을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라며 "이는 나의 레알에서의 마지막 시즌이 이번 여름 레알에서 끝나고, 축구로 끝났다는 걸 의미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소름이 돋는다면 그건 특별할 거다. 나처럼 6세에 축구를 시작해 34세까지 어느 정도 했지만 이는 매우 중대한 결정"이라며 "특히 축구가 항상 초점이었던 상황에서 더욱 그래 결정하기가 쉽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게 맞았고, 한편으로는 기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매우 슬프다는 느낌을 이제야 이해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