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20:48
연예

'지역 비하' 피식대학 "사장님께 직접 사과"했지만…'구독 취소' 타격 후폭풍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19 11:01 / 기사수정 2024.05.19 11:0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피식대학' 측이 지역 비하 논란을 빚은 '메이드 인 경상도' 영양 편 논란을 사과했지만 후폭풍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18일 유튜브 '피식대학' 채널에는 "안녕하세요. 피식대학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입니다. 5월 11일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에 올린 ‘메이드인 경상도, 경북 영양편’과 관련하여 사과 드립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사과문이 게재됐다.

'피식대학'은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 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고 또한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저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되어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됐다"며 계속된 논란 속 며칠이 지난 이날 사과문을 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문제가 됐던 영양군 편은 지역의 명소가 많음에도 한적한 지역이라는 콘셉트를 강조해 촬영했고, 이에 따라 콘텐츠적인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들을 사용했다. 특히 해당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경솔한 표현을 사용했다"고 인정했다.



앞서 최근 공개된 '피식대학'의 '메이드 인 경상도' 영양 편에서는 영양을 찾은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가 "여기 중국 아니냐", "영양에 와서 이것저것 해보려고 했는데 (할 게 없다)"라고 말하는 등 부정적 발언을 쏟아내는 모습이 그대로 전해지며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피식대학' 측은 '중국 같다', '특색이 없다', '똥물이네', '할머니 맛' 등 지적해 주신 모든 언급사항에 대해,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시청자 분들께 여과 없이 전달됐고 이 부분 변명의 여지 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피식대학'의 경솔한 언행에 난데 없는 피해를 보게 된 음식점, 제과점 측에도 거듭 사과했다.

'피식대학' 측은 "본 콘텐츠에서 직접적인 언급으로 피해를 겪으신 두 분의 사장님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콘텐츠에서 직접 언급해 문제가 된 제과점과 백반식당에 피식대학의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가 방문해 사과를 드렸다"면서 직접 음식점과 제과점을 찾아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또 "피해와 심려를 끼친 영양군민, 영양에서 근무하고 계신 공직자와 한국전력공사 분들께 죄송하다. 마음의 상처를 드렸고 여지없이 죄송하다. 영양군과 영양군의 특산품에 대해서도 경솔한 발언을 해 불쾌한 감정을 들게 했다. 영양군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시는 영양군 주민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피식대학' 측은 "저희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영양군청에 연락을 드렸다"며 "당장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추후 어떤 형태로든 저희의 잘못을 바로잡을 방법을 찾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얘기했다.

사과문과 함께 '피식대학'의 '메이드 인 경상도' 영양 편 영상은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선 넘은 지역 비하 발언을 사과했지만, 후폭풍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논란 전 318만 명에 달하던 '피식대학' 채널의 구독자 수는 19일 오전 기준 310만 명으로 8만명 가량 줄어들었다.

사진 = 유튜브 '피식대학'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