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8:01
연예

티파니 "소녀시대 미소 담당, 영화 '조커' 보면서 과몰입"(라스)[종합]

기사입력 2024.05.15 23:51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티파니가 영화 '조커'를 보면서 과몰입했다면서 소녀시대 활동을 회상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배우 보석함 특집으로 꾸며져 김도현, 김남희, 티파니 영, 최재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라스' 출연 후 의외의 예능감으로 화제를 모았던 김남희는 "방송 반응이 좋았다. 저도 방송을 봤는데, 재밌더라. '라스' 출연 후에 광고도 찍었다"고 말했다. 

김남희는 자신의 롤모델로 배우 장혁을 꼽으면서 "참 재밌는 분이더라. 진지함 속에서도 유머가 있으시다. 가까워지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송진우 씨가 장혁 형님 성대모사를 많이 하지 않았냐. 그거에 대해 직접 물어봤다. 그랬더니 장혁 형님이 진지하게 '안 따라하셨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하시더라. 괜찮다고 하시면 저도 좀 따라해볼까 했는데"라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또 배우로서의 꿈이 있다는 김남희는 "정상적인 캐릭터를 연기한지 오래됐다. 선한 일을 하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 꼭 착하지 않아도 제발 정상적인 역할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날 10년 만에 '라스'에 출연하는 티파니는 "소녀시대 멤버들 없이 출연을 하는 것은 오늘이 처음"이라면서 "MC 선배님들 만나러 오는 것에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뮤지컬 '시카고' 두 번째 시즌에도 함께하게 됐다는 티파니. 이에 유세윤은 "떠오르는 뮤지컬계의 디바다.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시카고'에 캐스팅 됐다고?"라고 궁금해했다. 

티파니는 "록시 하트라는 역할은 누구나 욕심내는 캐릭터다. 이 역할은 특히 10년에 한 번 캐스팅 될까말까 한다"고 했고, 함께 출연하는 최재림은 "한 번 뽑히면 이미 실력이 검증됐기 때문에 잘 안 바꾼다"고 설명했다. 

티파니는 "이번에 오디션을 진행한다는 소식을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미국 일정을 모두 멈추고 오디션을 봤고, 합격을 했다. 10년 이상 할 수도 있다"고 웃었고, 최재림은 "사회적 물의만 일으키지 않는다면 10년, 20년도 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날 티파니는 "사실 소녀시대에 합류를 못할 뻔 했는데, 이수만 선생님께서 '미소가 매력적이고, 좋은 에너지가 될 것 같다. 꼭 필요하다'고 하셔서 합류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화 '조커'를 보는데 정말 과몰입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사진= MBC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