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45
연예

육성재 "'동갑내기' 덱스와 친해져…상남자 같지만 여리여리" (정희)

기사입력 2024.05.13 13:28 / 기사수정 2024.05.13 13:28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육성재가 최근 덱스와 친해졌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1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DJ 김신영이 게스트 육성재와 함께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비투비 육성재가 덱스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이날 육성재는 개인 유튜브 채널 '육캔두잇'을 언급했다.

육성재는 "올 봄에 유튜브를 시작했다. 시작한 지 두 달 정도됐다. 구독자가 지금 14만이 넘었는데, 저는 사실 개설하자마자 구독자 100만 명을 찍을 줄 알았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어 "유튜브가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저는 기대감이 많이 높았다. 바로 골드 버튼을 받을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육성재는 "저는 제 유튜브 채널에 초대하고 싶은 사람이 한 명 있다. 최초로 말하는 거다. 최근에 동갑내기 친구를 한명 사귀었다"라며 "덱스와 친해졌다. 덱스를 유튜브에 한 번 초대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신영은 "구독자 5만 명 바로 플러스 될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는 "덱스랑 결이 잘 맞다. 사람이 너무 좋다. 상남자 같아 보이는데 생각보다 여리여리하다"라고 말하며 덱스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방송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