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09:35
연예

'응급 출산→남편에 폭행' 고딩엄마 "남편 동료가 알아채"…서장훈 충격 (고딩엄빠4)

기사입력 2024.05.13 10:55 / 기사수정 2024.05.13 10:55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고딩엄빠4’의 MC 박미선-서장훈-인교진이 ‘고딩엄마’ 이다은의 안타까운 사연에 단체로 답답함과 충격을 호소한다.

15일 방송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서는 17세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이다은이 출연, 아이를 출산하기까지의 스펙터클한 사연과 현재의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펼쳐진다.

먼저 재연드라마를 통해 이다은은 “고등학교를 자퇴한 후 남자친구와 곧장 동거를 시작해, 만 16세에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고 운을 떼며 “이후 산부인과 검진을 받으러 갔는데, ‘난소에 혹이 있다면서 자칫 산모와 아이 모두가 위중할 수 있다’고 해 난소 혹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밝힌다. 



이어 “담당 의사가 혹을 발견 못해 터졌으면 내가 죽었을 수도 있는데, 아이 덕분에 빨리 발견한 것이라고 했다. 내 생명을 구해준 아이를 낳아 길러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덧붙인다.

그러나 미성년자라 혼인 신고도 못한 채 응급 수술로 아이를 출산한 이다은은 “아이 아빠가 어느 순간, 인터넷 도박에 빠져 돌변했고, 자꾸 돈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아이가 있는 상태에서도 날 폭행했다”고 털어놔 스튜디오 MC들과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이혜정 등을 충격에 빠뜨린다.

또한 이다은은 “남편의 폭력을 피해 아이와 밖에 나와 있는데. 평소 아이를 잘 봐주던 남편의 직장 동료와 우연히 마주쳤다”며, “남편의 직장 동료가 내 얼굴 상처를 보고 남편의 폭행을 알아차렸고, ‘같은 일이 벌어지면 연락을 달라’며 자신의 연락처를 줬다”고 해 또 다시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걱정을 자아낸다. 

불행히도 얼마 후 이다은은 이 남성에게 S.O.S를 치게 돼 두 사람은 재회했고, 이 같은 상황에 서장훈은 “이게 말이 되냐”며 답답함을 호소한다. 박미선 역시 “말이 되어 가네”라고 씁쓸해 하며 “우리의 예상이 한 번도 틀린 적이 없다”고 속상해한다. 이혜정은 “낭떠러지에서 손 잡아 줄 사람이 없으니까…”라고 이다은에게 깊이 몰입해 눈물을 쏟는다.

이다은이 남편의 폭력을 피해 남편의 직장 동료에게 S.O.S를 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 무엇인지와 그 후의 이야기, 이다은의 현재 고민과 일상은 15일 오후 10시 20분 '고딩엄빠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N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