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15
연예

이대호, '최고참' 박용택에 일침…장충고와 2차전 앞두고 불화? (최강야구)

기사입력 2024.05.10 17:09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최강 몬스터즈’의 이대호와 정근우가 승리를 위한 각오를 다진다.
 
13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1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가 장충고등학교 야구부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최강 몬스터즈’는 앞서 진행된 장충고와의 1차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2차전을 앞두고 락커룸에 모인 선수들은 서로 안부를 건네고 농담을 주고받는 등 한층 여유로운 모습으로 경기 준비에 나선다.



장충고와 지난 1차전에서 각각 송구 실책으로 상대방에게 점수를 내어주며 ‘최강 몬스터즈’의 승리를 위태롭게 한 이대호와 정근우의 얼굴에는 근심이 가득하다. 평소와 달리 조용히 앉아 있던 정근우는 이대호에게 "대호야, 오늘 캐치볼 준비 됐나?”라고 묻는가 하면 이대호는 “시작할 때 캐치볼로 시작하자”라며 경기 전부터 마음가짐을 달리한다.
 
뿐만 아니라 모두가 락커룸에 도착한 가운데 캡틴 박용택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최강 몬스터즈’ 선수들은 주위를 살핀다. 이대호는 뒤늦게 등장한 박용택에게 일침을 날리는 등 락커룸에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돈다고. 이들을 지켜보던 유희관은 ‘최강 몬스터즈’의 불화설(?)을 제기한다고 하는데. 과연 시즌 세 번째 경기부터 불거진 불화설의 진실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번 경기에선 누가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최강 몬스터즈’와 장충고의 두 번째 승부는 13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최강야구’ 8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JTBC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