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6:11
연예

하이브 "이사회 소집"vs민희진 "납득 못해 불응"…법원 허가 기다린다 [종합]

기사입력 2024.04.29 17: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하이브와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갈등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하이브는 어도어 감사를 통해 30일,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위한 어도어 이사회 소집을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어도어 민희진 대표는 하이브의 이사회 소집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민 대표 측은 29일 엑스포츠뉴스에 "어도어는 감사에 의한 '주주총회 소집 결의를 위한 이사회' 소집요구가 있었으나, 감사의 이사회소집 요구 권한은 '감사결과의 보고에 필요한 범위로 한정'하고 있기에 감사의 요구는 적법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는 말로 이사회 소집에 불응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주총소집신청을 서면으로 어도어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답이 없자, 하이브는 임시주총소집 허가 신청을 법원에 접수했다. 하이브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주총소집 허가 신청을 서부지법에 25일 이미 접수한 상태"라고 알렸다. 

하이브가 요청한 이번 어도어 이사회 소집은 임시주주총회(이하 임시주총) 개최를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의 해임안, 이사진 교체안 등을 통과시키기 위함이다. 



이에 민 대표 측이 불응하자, 하이브는 어도어 이사회 무산을 대비해 일찍이 임시주총소집 허가 신청을 법원에 접수한 것.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 해임안, 어도어 이사진 교체안을 다시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한편 하이브는 지난 22일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의 경영권 탈취 시도 정황이 포착됐다며 감사에 착수했다. 이후 감사를 통해 이들의 경영권 탈취 시도 물증을 발견했다고 알렸다. 

이에 민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하이브의 입장에 반박했으며, 하이브 역시 민 대표의 기자회견 내용에 반박 입장문을 내면서 갈등을 이어왔다. 

사진 = 하이브, 어도어,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