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8 04:36
연예

'네가 이겼다 얘' 최민식·윤여정 사랑받는 강동원…"웃음많은 흑미남"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4.29 14: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강동원이 '설계자'로 색다른 변신을 예고한 가운데, '대선배' 최민식·윤여정과의 일화를 언급했다.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설계자'(감독 이요섭)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요섭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이무생, 이미숙, 김신록, 이현욱, 정은채, 탕준상이 참석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강동원은 '미남', '황금비율' 등의 칭찬에 늘 감사하다고 수줍게 웃으며 이요섭 감독이 붙여준 새로운 별명 '흑'미남에 관심을 보였다. 

"검은 쌀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떤 강동원은 '설계자'를 통해 지금껏 볼 수 없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동원은 "팀원이 있어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도 독단적으로 판단하는 고독한 인물이다. 누구도 믿지 못한다. 완벽한 설계처럼 완벽주의자인데 본인이 완벽히 살인을 사고를 설계하려는 것처럼 다른 사람도 자신을 완벽히 사고사로 위장해서 죽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자신이 연기한 영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혼자 고민을 많이 하기에 독백도 많았다는 강동원은 "지금껏 제가 연기한 캐릭터 중 가장 차갑고 건조한 인물이다"라며 웃음기를 쏙 뺀 변심을 예고했다. 하지만 내내 현장에서는 사소한 일에도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더욱 변신에 기대를 모은다.

최근 강동원은 영화 '파묘' 무대인사 도중 최민식이 '오늘 이 자리에 강동원도 왔다'며 관객에게 장난을 쳐 함께 화제된 바 있다. 

해당 일화를 회상한 강동원은 "갑자기 연락과 링크가 엄청 오더라. 계속 오길래 봤더니 최민식 선배님께서 장난을 치셨더라. 너무 웃겼다. 연락을 드릴까 하다가 바쁘신 것 같아 못 드렸다. 감사하다"고 언급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저번에 영화 뒷풀이에 와 주셔서 둘이서 이야기도 나눴는데 그걸 기억해 주신 게 아닐까 싶다. '설계자' 무대인사에도 아마 오시지 않을까 싶다. 와 주시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며 최민식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설계자'에서 '늑대의 유혹' 속 명장면을 연상케 하는 우산 신을 또 한 번 촬영한 강동원은 "제가 우산 든 영화는 다 잘 됐다"고 기대를 표하며 "저 날 추웠다"고도 밝혔다.

진행자 박경림은 "혹시 저 날이 '유퀴즈'에서 윤여정이 언급한 날이냐"라고 물었고 강동원은 "맞다"고 답했다.



윤여정은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강동원과 촬영장에서 만났다며 서로 '한파 속 맨 바닥에 누워있었다', '추위에서 내내 비를 맞았다'며 고강도 촬영 대결을 펼쳤다고 밝힌 바 있다.

강동원은 "윤여정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게 '설계자'였다. 제가 더 힘들다고 한 건 아니었지만 선배님께 저도 힘들다고 말씀드렸었다"며 고생한 만큼 '설계자'에 가득한 애정을 내비쳤다. 

한편 '설계자'는 5월 29일 개봉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NEW, 엑스포츠뉴스 DB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