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20:17
스포츠

"카타르 매수했니?" 2경기 연속 심판 도와줬다 '논란'…황선홍호, '일본 이겨야' 카타르 피한다 [도하 현장]

기사입력 2024.04.21 17:47 / 기사수정 2024.04.21 21:11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한국이 조 2위로 8강에 오를 경우 '논란의 팀'인 카타르를 만날 수 있다.

대회 개최국인 카타르는 조별리그 1차전과 2차전에 논란 섞인 판정 이득으로 득점까지 터트리며 2연승에 성공, 조기에 8강행은 물론 A조 1위까지 확정지은 상태다. 벌써 카타르를 대놓고 밀어주는 것 아니냐는 소리가 현지에서 나오고 있다. 조별리그에서 벌어졌던 일이 토너먼트에서도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일본과 숙명의 한일전을 벌인다.

이미 8강 진출이 확정된 한국과 일본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한일전에서 B조 최종 순위를 가른다. 현재 한국과 일본의 승점, 득실차, 다득점까지 모두 같다. 3차전에서 이기는 팀이 B조 1위, 패하는 팀이 B조 2위를 차지하게 되고 비기면 대회 규정에서 따라 연장전 없이 승부차기를 치러 순위를 가린다.

자존심이 걸린 라이벌전이라는 것 외에도 다가오는 한일전은 상당히 중요하다. 한국이 반드시 조 1위로 8강에 올라야 하는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대진상 B조 2위는 8강에서 A조 1위와 맞붙는다. A조 1위는 이미 카타르로 확정됐다. 황선홍호가 B조 2위로 8강에 가면 토너먼트 첫 경기에서 카타르를 만나게 된다.

문제는 카타르가 이번 대회 '논란의 팀'이라는 것이다.

대회 개최국 카타르는 인도네시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판정 이득을 봤다. 전반전 막바지 주심은 VAR(비디오 판독) 끝에 인도네시아의 파울과 카타르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는데, 여기에서 논란이 일었다. 

인도네시아 선수가 오히려 밀린 모습이 있었기 때문에 인도네시아에 공격자 파울이 주어질 수 있었지만, 주심은 인도네시아 벤치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카타르에 페널티킥을 줬다.



이 외에도 카타르와 인도네시아의 경기 내내 주심은 카타르에 유리한 판정을 내리거나 인도네시아의 파울에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었다. 인도네시아의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심판진의 판정을 두고 공개적으로 불만을 터트리기도 했다.

카타르는 이어진 요르단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판정의 수혜를 받았다. 1-1로 균형이 유지되던 후반전 막바지 프리킥에서 카타르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졌는데, 이전 상황에서 카타르 선수가 요르단 선수의 유니폼을 잡고 넘어뜨렸는데도 주심이 파울을 선언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오히려 이 점 요르단 벤치에서 강력 항의하자 주심은 요르단 벤치로 달려와 레드카드를 꺼내 보였다.

인도네시아전과 요르단전에 연속으로 판정 이득을 보자 AFC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말 그대로 난리가 났다.

인도네시아와 요르단 팬들을 비롯해 각국 팬들이 AFC의 SNS로 몰려와 카타르가 돈으로 주심을 매수했고, 어떤 팀을 상대하더라도 카타르가 승리할 것이라며 분노가 섞인 조롱의 댓글을 달고 있다.



한국에도 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심지어 한국이 카타르를 만나게 되는 건 패배하더라도 만회할 기회가 남은 조별리그가 아닌 패배가 곧 탈락인 토너먼트다. 황선홍호가 반드시 조 1위를 유지하고 8강에서 A조 2위를 만나야 하는 이유다. 

아직 A조 2위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인도네시아, 요르단, 호주 중 한 팀이 올라올 수 있다. 이중 가장 가능성이 높은 팀은 승점이 4점인 인도네시아다. 인도네시아는 요르단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을 거두면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 짓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아시아축구연맹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