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15:20
스포츠

'한화 7연승' 주역 이도윤, '짐승' 조언 듣고 '장타 쾅!'..."망설이지 말라고 하셨다" [대전 인터뷰]

기사입력 2024.04.01 23:45 / 기사수정 2024.04.01 23:45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엑스포츠뉴스 대전, 김지수 기자)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이 2024 시즌 첫 선발 출전에서 팀의 7연승을 견인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승부처 때마다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화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14-3으로 이겼다. 주말 홈 개막 3연전 승리를 쓸어 담고 파죽의 7연승을 질주했다. 시즌 7승 1패로 2위 KIA 타이거즈(5승 1패)에 1경기 차로 앞선 단독 1위를 지켰다.

한화는 이날 9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전한 이도윤의 활약이 빛났다. 이도윤은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KT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이도윤은 첫 타석부터 힘차게 방망이를 돌렸다. 한화가 0-0으로 맞선 2회말 2사 1·2루에서 KT 선발투수 벤자민을 상대로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풀카운트에서 벤자민의 6구째 128km짜리 슬라이더를 완벽하게 받아쳤다. 바깥쪽 낮은 코스로 들어온 공을 걷어 올려 우익수 옆에 떨어지는 날카로운 타구를 날려 보냈다.  

한화는 이도윤의 선제 1타점 2루타를 시작으로 2회말 문현빈의 2타점 적시타, 채은성의 1타점 적시타, 노시환의 3점 홈런 등을 묶어 스코어를 7-0으로 만들었다. 게임 초반 주도권을 완전히 장악했다. 

이도윤은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했다. 한화가 7-0으로 앞선 가운데 2사 2루에서 중견수 키를 훌쩍 넘기는 1타점 3루타로 팀에 추가점을 안겼다. 원 볼 원 스트라이크에서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 몰린 벤자민의 143km짜리 직구를 놓치지 않고 공략했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이도윤은 이후 후속타자 문현빈의 중전 안타 때 홈 플레이트를 밟아 이날 게임 두 번째 득점까지 올렸다. 개막 후 첫 선발출전에서 2024 시즌 마수걸이 안타를 뽑아낸 것은 물론 결승타까지 쳐내면서 기분 좋은 일요일 오후를 즐겼다.

이도윤은 경기를 마친 뒤 "시즌 첫 선발출전이었는데 팀이 연승을 이어가서 너무 기쁘다"며 "코치님들께서 항상 준비를 잘하고 있으라고 하셔서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좋은 결과를 얻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2회말 첫 타석에서는 벤자민 선수의 공이 워낙 좋기 때문에 나름대로 공략하기 위해서 홈 플레이트 쪽으로 바짝 붙어서 승부하려고 했다. 겁내지 않고 승부하려고 했던 게 컨택이 잘 이뤄졌다"고 돌아봤다.

2024 시즌부터 한화 이글스에서 뛰고 있는 프로 24년차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 사진 한화 이글스
2024 시즌부터 한화 이글스에서 뛰고 있는 프로 24년차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 사진 한화 이글스


3회말 3루타는 대선배 '짐승' 김강민의 조언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도윤은 '노림수를 가지고 타석에 들어갔다면 주저 없이 방망이를 돌려야 한다'는 김강민의 말을 듣고 그대로 실천했다.

이도윤은 "김강민 선배님께서 경기 중에 직구를 노리고 있으면 망설이지 말고 배트를 휘두르라고 하셨다"며 "강민 선배님께 매 게임 때마다 여러 가지를 질문하는데 덕분에 내 경기력도 좋아지고 있다. 좋은 말씀을 정말 많이 해주신다"고 강조했다. 

이도윤은 전형적인 '대기만성' 선수다. 2015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3라운드, 전체 24순위로 입단한 이후 9년차였던 지난해 1군에서 처음으로 100경기 이상(106 경기) 출전, 타율 0.252(309타수 78안타) 1홈런 13타점 11도루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올 시즌도 탄탄한 수비력과 빠른 발을 바탕으로 한화 내야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개막 초반이기는 하지만 주전 유격수 하주석과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는 기량을 갖춘 선수라는 걸 첫 선발출전부터 입증했다. 

이도윤은 "선발출전 전까지 타격감 유지에 크게 어려움은 없었다. 훈련 때 준비했던 걸 실전에서 해보자는 마음으로 편안하게 타석에 들어갔다"며 "조금 부담이 되기는 했지만 좋은 결과를 얻어 다행이다"라고 웃었다.

또 "요즘 팀 분위기가 너무 좋다. 실점을 해도 우리가 바로 따라가고 추가 득점도 바로바로 나오고 있다"며 "선배님들이 워낙 후배들을 잘 이끌어주신다. 후배들도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모두 다 함께 재밌게 야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내야수 이도윤. 3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사진=대전, 한화 이글스 제공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