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4:46
연예

태진아 "치매 앓는 아내 불쌍해…기도하면 나을수도" (새롭게하소서)[종합]

기사입력 2024.03.27 09:2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태진아가 아내의 치매를 언급하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27일 유튜브 '새롭게하소서CBS' 채널에는 '새롭게 하소서' 태진아 편이 업로드 됐다. 

해당 영상에서 MC 주영훈은 "'엄마 엄마' 불렀던 옥경이 사모님이 투병 중이라는 기사가 났다"며 태진아에게 아내의 치매를 언급했다. 태진아의 아내는 5년 전 치매 진단을 받은 바. 이날 녹화 현장에도 함께 자리했다. 



태진아는 "5년 전에 (아내가) 똑같은 얘기를 자꾸 물어보더라. '아까 얘기 했잖아' 이러면 '언제 했냐' 이러더라. 예감이 좀 이상했다. 병원에 가서 진단을 하는데 치매 초기였다. 그 소리를 듣고 한 3개월 정도는 나도 받아들여지지가 않았다"고 치매 진단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근데 받아들여야 하지 않나.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되니까"라며 "받아들이고 나서 5년 정도 됐는데 어떤 날은 아주 바람 한 점 없는 잔잔한 바다 같은데 어떤 날은 파도가 막 친다"고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태진아는 "울고 싶어도 너무 불쌍하고 너무 안 됐으니까 저 사람이 울어서 내가 같이 울면 큰일이 난 것처럼 생각하더라. 못 울고 참았다가 샤워기 틀어놓고 문 닫고 수없이 울었다. 샤워기 틀어놓고 흘린 눈물을 받았다면, 큰 기름통 수십 개는 나왔을 것"이라며 속마음을 꺼내놓기도 했다. 

치매가 완치되는 약이 존재하지 않기에, 더욱 안타깝다는 이야기도 나눴다. "지금은 진행만 천천히 되게끔 하는 약 밖에 없다"는 것. 그러면서도 "어느날 반짝 하고 나을 수도 있는 거니까 기도를 그렇게 한다. 틈만 나면 기도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태진아는 아내의 치매 사실을 공개한 이유를 묻자 "소문이 나면 괜히 또 진실은 없고 나쁘게 날 수도 있지 않나. 그래서 공개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새롭게 하소서'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