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5:20
연예

[단독] '커플팰리스' 출연자, 횡령 혐의 피소…"연예인 앞세워 접근"

기사입력 2024.03.18 07:5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Mnet '커플팰리스' 출연자 A씨가 횡령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확인됐다. 

18일 엑스포츠뉴스 취재 결과, 화장품 및 화장용품 도매업체 (주)위플코리아는 A씨를 서울 서초경찰서에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여러 방송 출연 이력과 유명 연예인들과 친하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워 피부관리 매장 두 곳의 운영을 맡게 된 A씨. 하지만 약속과 달리 매장 운영에 전념하지 않았고, 적자 운영을 면하지 못했다. 

심지어 A씨가 불법적으로 약 1천만 원이 넘는 돈을 빼돌려 사적 용도로 사용한 정황도 드러나 고소에 이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위플코리아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A씨가 자신이 마케팅 능력이 뛰어나고, 친한 유명 연예인 홍보 도움을 받아 사업적으로 강점이 될 수 있을 거라며 접근했다. 하지만 처음 이야기한 것과 다르게 4천여 만원의 적자를 낼 정도로 사업 진행이 안 됐고, 업무 태도도 불성실했다"고 밝혔다.

이어 "A씨가 불법적으로 매장 자금을 빼돌려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정황도 확인됐다. 당사는 이를 확인하고 여러 차례 시정 조치와 자금 정산을 요구했지만 회피성 발언으로 미루기만 했다"고 덧붙였다. 

또 A씨가 회사에서 제공한 법인 차량을 반납하지 않아 4개월 분 임대 비용 약 4백만 원이 발생, 회사에 또 다른 금전적 피해를 안겼다. 

이와 관련해 관계자는 "A씨는 더 이상 정식 직원이 아님에도 법인 차량을 반납하지 않고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엄연히 불법 운행이다. 해당 차량은 당사 직원만이 운행해야 법적인 보호를 받을 수 있다. 직원이 아닌 사람이 운행해 발생하는 사고나 피해에 대해서는 사고 보험처리는 물론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A씨는 현재 방송 중인 '커플팰리스'에 출연 중이다. '커플팰리스'는 결혼을 전제로 외모와 경제력, 라이프 스타일과 각기 다른 결혼 조건 등을 솔직하게 밝히며 실제 결혼 상대를 찾는 과정을 담아내는 커플 매칭 서바이벌 프로그램. A씨가 횡령 혐의로 피소 당함에 따라 '커플팰리스' 출연자 사생활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Mnet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