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7:09
연예

김수현♥김지원, 첫방부터 키스→결혼→시한부 고백…냉온탕 로맨스 (눈물의 여왕)[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3.10 07:3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눈물의 여왕' 김수현과 김지원이 첫 방송부터 냉온탕을 오가는 로맨스를 선사했다.

9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와 홍해인(김지원)의 첫 만남부터 결혼 3년차를 맞은 최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현우와 홍해인은 증권가 찌라시로 도는 불화설을 해명하기 위해 인터뷰를 통해 사랑 가득한 부부임을 과시했다.

백현우는 퀸즈백화점 신입사원으로 홍해인은 퀸즈백화점 인턴으로 처음 만났다. 그러나 홍해인은 아버지가 퀸즈백화점 대표인 홍범준(정진영)이었다. 재벌 3세임을 숨기고 입사했던 것.

제 멋대로 행동하는 홍해인에게 백현우는 "부담스러울까 봐 말 안 했는데 나 서울대 법대 나왔다. 우리 집에 소도 30마리 있다. 홍해인 씨가 인턴 잘리고 재취업 안 돼도 내가 책임질 수 있다는 얘기"라며 "맞벌이 선호했는데 홍해인씨라면 외벌이도 감당해보고 싶다"고 고백했다.

홍해인은 그런 백현우를 귀엽게 느꼈고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했다. 그러나 홍해인의 정체가 드러나자 백현우는 연락을 끊고 잠수를 탔다고. 그런 백현우를 위해 홍해인은 헬기를 타고 나타나 사랑을 약속했다.



이후 두 사람의 꿀 떨어지는 결혼 생활이 이미지로 스쳐지나갔지만 3년이 지난 지금, 백현우는 이혼을 원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변호사인 친구들은 "왜 현우는 이혼을 하려고 하냐"고 의문을 표했고 백현우의 친한 친구인 김양기(문태유)는 "(홍해인이) 또라이래"라고 전했다.

그러나 백현우의 이혼 역시 쉽지 않았다. 장인인 홍범준은 자신의 회사에서 떠나는 중역도 "탈탈 털어내라"고 말할 정도로 냉혈한인 인물. 특히 자신의 회사에서 밥 먹던 이가 제 발로 걸어가게 놔둘 수 없다며 백현우를 두려움에 떨게 했다.

그런 백현우를 그레이스 고(김주령)가 찾아왔다. 그레이스 고는 자신에게 치욕을 준 홍해인에게 앙심을 품고 백현우에게 "홍해인이 결혼 전에 백이사에게 한 푼도 넘겨주지 않는다는 유언장을 썼다"고 귀띔했다.



백현우는 함께 어딘가를 가자는 홍해인에게 "거기가 어디든 너랑은 같이 안 간다"고 차갑게 거절하고 자신의 고향을 찾았다.

용두리 이장인 아버지와 생활력 강한 아버지, 누나, 형을 만난 백현우는 "해인이와 이혼을 하려한다"고 말했고 가족들은 강력하게 만류했다.

그러나 백현우는 "행복하지가 않다"며 이혼을 결심한 것을 말했고 이후 집에 돌아가 이혼합의서를 꺼내 홍해인의 집을 찾았다.

홍해인은 할 말이 있다는 백현우에게 "나도 할 말이 있는데 내가 먼저 하겠다"며 "나 석달 뒤에 죽는대. 아까 같이 가자고 한 것이 병원"이라고 말해 백현우의 말을 잃게 했다.

백현우는 건네려던 이혼합의서를 숨기고 "미안했다"며 "사랑한다"고 이야기하며 홍해인을 끌어안았다.

첫 방송부터 냉온탕을 오간 로맨스를 보여준 '눈물의 여왕'이 향후 어떤 스토리를 보여줄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tvN 방송화면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