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2:52
연예

보여줄 게 남았다…최민식, 35년 만에 또 데뷔 [겁나 험한 '파묘'①]

기사입력 2024.02.23 11: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최민식이 제대로 놀랐다.

"사실 저 공포 영화 안 좋아해요"

무서운 영화가 정말 무서워서 안 본다던 35년 차 배우 최민식이 장재현 감독만을 보고 '파묘'에 뛰어들었다.

그는 40년 경력을 자랑하는 한국에서 제일가는 풍수사 김상덕으로 분했다. 김상덕은 돈을 벌기 위해 명당을 찾는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인간이지만, 그 전에 땅을 대하는 진중한 태도와 가치관을 가진 사람이다. 



김상덕은 한국 최고의 장의사 고영근(유해진 분)과 함께 무속인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도현)이 의뢰를 받아온 파묘 건을 같이하게 되며 기의한 일에 휘말린다.

'파묘'에는 K-오컬트물답게 논리적으로는 설명이 불가능한, 기이한 현상이 줄지어 등장한다. 그 덕에 관객들은 그간 보지 못했던 두려워하는 최민식, 놀란 최민식을 실컷 볼 수 있다. 



35년 만에 보는 새로운 얼굴. 장재현 감독은 엑스포츠뉴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최민식은 그간 찍어온 영화를 다 봐도 겁 먹은 표정이 없는 사람이다. 300척의 군함이 밀려와도, 사람을 썰어도 눈 한 번 깜빡 안 하는 역할이더라"라며 최민식의 새로운 도전을 반기고 있음을 밝혔다.

장 감독은 "최민식이 두려움에 떨고 겁에 질린 표정을 짓는 걸 보고 싶었다. 그걸 관객에게도 선보이고 싶었다"며 새로움이 가득한 최민식의 모습을 연출했다고 귀띔했다.

두려움에 떨면서도 '땅'에 대한 책임감으로 험한 일을 외면하지 않는 김상덕. 하지만 그도 사람이기에 만나서는 안되는 존재에 맞서는 건 두렵다. 그렇기에 상덕은 영근, 화림과 축경을 온 몸과 얼굴에 새기고 결전을 준비한다.

얼굴에 한문을 잔뜩 쓴 채 도깨비 불에 넋이 나가는 최민식의 모습, 그가 미스터리한 존재에 제대로 놀라 자빠지는 모습은 정말 '파묘'에서만 볼 수 있다. 



장재현 감독은 최민식이 촬영 중간에 갈비뼈에 금이 가고, 어깨만 나오는 짧은 촬영을 위해 8시간을 대기해도 그저 묵묵히 불평 없이 있었던 배우라고 전했다. 최민식은 누구나 힘들어할 과정을 견디며 '파묘' 속 새로운 모습만을 위해 나선 것.

최민식은 풍수사답게 흙을 맛 보고, '파묘' 소재답게 삽으로 자신의 키보다 더 깊게 땅을 판다.

극 내내 곡괭이질, 삽질로 몸을 아끼지 않은 최민식은 "제가 군 제대한지 30년이 넘었다. 그런데 곡괭이질, 삽질을 아주 많이 했다"며 현장을 회상했다. 이어 "오랜만에 삽질을 정말 원 없이 해봤다. 기분 좋은 호흡이었다. 현장이 너무 화합이 잘 된 유쾌한 삽질"이라며 힘들었던 촬영을 회상했다.

또한 최민식은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 다른 직업을 가진 분들을 관찰하는 습성이 있었다. 외모부터 말투까지를 본다. 이번에도 풍수사를 만났는데 특별할 것 없는 분들이 자신의 전문성을 이야기할 때는 또 달라지더라. '파묘'의 네 캐릭터 중 김상덕은 너무 도드라져도 안 되고 모자라도 안되는 인물이다. 균형을 맞추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파묘' 속 연기에 대해 설명했다. 



풍수사는 어디를 보든 시선이 깊어야 한다는 최민식은 "일반인이 산에서 '야호'를 외치는 것과 다른 느낌일 거다. 풍수사 레이더가 있으면 그걸 감지하는 것들이 다를 것 같았다. 뭘 봐도 그런 느낌이 느껴지도록 (연기에) 집중을 했다"며 김상덕으로 완벽히 변신했음을 자신했다.

오로지 일만 생각하고 싶기에 소속사 없이 홀로 활동하며 연기를 펼치고 있는 최민식. 오랜 연기 경력이 있지만 아직도 보여줄 모습이 남았다. 그의 새로울 '파묘' 속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사진 = ㈜쇼박스, 엑스포츠뉴스 DB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