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21:54
게임

젠지 김정수 감독-리헨즈 "연승보다 중요한 건 P.O, 계속 발전해야" [인터뷰]

기사입력 2024.02.18 08:22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젠지 김정수 감독과 '리헨즈' 손시우 선수가 승자 인터뷰에 참여했다.

젠지이스포츠(이하 젠지))는 지난 17일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스플릿 정규 시즌 1라운드에서 한화생명이스포츠(이하 한화생명)를 2대0으로 깔끔하게 이겼다.

시즌 전 3강 안에 드는 강팀으로 평가받은 한화생명. 하지만 젠지는 거의 모든 부분에서 우위를 점하며 한화생명을 압도했다. 경기 이후에는 젠지 김정수 감독과 '리헨즈' 손시우(이하 리헨즈) 선수가 승자 인터뷰에 참여했다.

김정수 감독과 리헨즈 선수 모두 한화생명전 승리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김정수 감독은 "한화생명이 강팀인데 이겨서 좋다"라며 "경기 내용도 만족스러웠다"라고 평했다. 리헨즈 선수도 "저도 마찬가지로 이겨서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지난 KT롤스터전에서 패배했던 젠지. KT전 패배 후 피드백에 대해 질문하자 김정수 감독은 "상대가 선호하는 픽과 우리가 상대하기 편한 픽 등에 대해 선수들과 많이 논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화생명 선수들이 이번에 자신들이 자신 있는 챔피언을 많이 꺼냈다"라며 "선수들과 이야기해 '이렇게 조합하면 괜찮겠다' 싶은 조합으로 대응했다"라고 전했다.

승률이 좋진 않지만, 대회에서 자주 기용되는 바텀 챔피언인 루시안&밀리오 조합에 대한 젠지의 평가는 어떨까. 김정수 감독은 "루시안은 우리도 쓸 수는 있지만 상대에게 줘도 괜찮다고 본다"라며 "4개의 좋은 원딜러 중 하나이지만 아주 OP챔피언은 아니다"라고 평했다. 리헨즈는 "밀리오는 장단점이 명확한 챔피언"이라며 "여전히 사용 가치가 있는 챔피언이라 본다"라고 평가했다. 승률이 좋진 않지만 사용함에 있어서 부담은 전혀 없다고.

1라운드 종료를 앞두고 젠지. 김정수 감독은 "7승 1패는 만족할 만한 결과다"라며 "하지만 중요한 건 플레이오프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많이 연승하는 팀이 우승할 확률이 오히려 낮은 것 같다. 경기하면서 피드백이 돼야 하기 때문에 너무 이기기만 하면 안 된다"라며 "한 경기 한 경기 티어 정리 잘하자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이러한 김정수 감독의 발언에 리헨즈 선수도 동의했다. 그는 "작년 서머에 정규리그 성적이 좋았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라며 자신이 속했던 23 KT롤스터의 서머 시즌을 떠올렸다. 이어 "연승 중이지만 좋지도 안 좋지도 않다. 어떻게 하면 경기력이 더 좋아질까 그것만 생각 중이다"라고 말했다.

젠지의 다음 상대는 DRX. 김정수 감독은 "LCK에서 뛰는 팀 모두 저력이 있다고 본다"라며 "DRX전 잘 준비해서 승리하겠다.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응원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리헨즈 선수 역시 "이번 경기 2대0으로 승리했는데, 다음 경기도 이겨서 팬분들에게 웃음을 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 = LCK 플리커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