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3 13:05
스포츠

손흥민 '꿀패스' 또 받을까…"울브스전 선발 기용하자" 목소리

기사입력 2024.02.16 21:45 / 기사수정 2024.02.16 21:45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브레넌 존슨이 다시 한번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득점을 터트릴 수 있을까. 울버햄프턴전을 앞두고 존슨을 선발로 기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울버햄프턴과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2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려 한다. 직전 경기에서 난적인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을 상대로 2-1 신승을 거두며 4위 자리에 복귀한 토트넘은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승점 3점을 확보해 우승 경쟁에 합류하겠다는 생각이다. 5위 애스턴 빌라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서도 승점은 반드시 필요하다.

경기를 앞두고 브라이턴전의 영웅이 선발 명단에 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주인공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합류한 윙어 존슨이다. 존슨은 브라이턴과의 경기에서 후반전 추가시간의 손흥민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해 극장골을 터트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홋스퍼 HQ'는 "토트넘이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존슨을 선발로 기용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득점 순위 7위 안에 있는 손흥민과 히샤를리송을 보유했다. 그렇다면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한 자리에 누구를 기용해야 할까? 어떤 사람들은 존슨을 선호할 텐데, 그 이유는 두 가지다"라며 존슨을 선발로 써야 하는 이유 두 가지를 들었다.

첫 번째는 존슨의 클러치 능력이었다. '홋스퍼 HQ'는 "존슨은 지난 세 경기에서 두 골을 터트리는 등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 또한 존슨은 그를 가장 필요로 할 때 엄청난 클러치 능력을 선보이며 브렌트퍼드를 상대로 동점골을 터트렸고, 브라이턴전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득점으로 연결해 96분에 결승골을 만들어냈다"라고 했다.

두 번째 이유는 데얀 쿨루세브스키와도 관련이 있었다. 토트넘은 제임스 매디슨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기간 동안 쿨루세브스키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했는데, 존슨을 오른쪽 윙어 포지션에 배치하면 쿨루세브스키를 다시 한번 미드필더로 테스트할 수 있다는 이유였다.



'홋스퍼 HQ'는 "토트넘은 쿨루세브스키를 다시 한번 미드필더로 테스트하고 싶어할 수 있다. 벤탄쿠르는 부상에서 돌아온 뒤 아직 지난 시즌의 모습을 되찾는 데 힘들어하고 있다. 매디슨이 선발로 출전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쿨루세브스키를 매디슨 옆에 배치해 존슨을 오른쪽 윙어로 배치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라는 의견을 냈다.

물론 무턱대고 존슨을 선발로 기용해 쿨루세브스키를 미드필더로 이동시키는 건 안 된다. 울버햄프턴은 언제든지 강력한 한 방을 먹일 수 있는 팀이기 때문에 토트넘 입장에서는 수비에 대한 경계를 늦출 수 없다. 만약 존슨과 쿨루세브스키가 동시에 선발 출전하면 수비 상황에서 부족한 모습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홋스퍼 HQ'는 이 점을 지적하며 "페드로 포로와 데스티니 우도기의 수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벤탄쿠르가 갖고 있는 수비 능력을 경기에서 빼는 건 팀에 큰 위험이 될 수 있다"라며 선발 명단 구성에 신중을 가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존슨이 최근 보여준 클러치 능력 때문에 존슨을 선발이 아닌 교체로 투입하는 것일 수도 있다"라며 존슨을 후반전에 조커로 투입하는 방식도 고려할 만하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