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09:43
스포츠

손흥민이 교체로 나오다니...토트넘, 벤치까지 '최고 수준' 됐다

기사입력 2024.02.13 18:45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는 이제 벤치에도 높은 수준의 선수들을 둘 수 있는 팀이 됐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24라운드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히샤를리송, 데얀 쿨루세브스키, 티모 베르너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팀의 주장이자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돌아왔지만 손흥민의 컨디션을 고려해 손흥민을 벤치에 앉혔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동점골이 터진 직후 교체로 투입됐다.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후반 16분 파페 사르의 동점골이 나오자 후반 17분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대신해 손흥민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역전을 노리겠다는 의미가 담긴 교체카드였다.

손흥민과 함께 이브 비수마와 브레넌 존슨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존슨은 쿨루세브스키의 자리인 오른쪽 측면에 배치됐고, 손흥민은 자신의 주 포지션인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벤탄쿠르의 자리는 비수마가 대신했다.



토트넘의 '손흥민 카드'는 성공적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왼쪽 측면에서 동료의 공을 받은 뒤 반대편으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보냈다. 손흥민의 크로스는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존슨에게 향했고, 존슨은 침착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며 역전골을 터트렸다. 복귀전에서 역전 결승골을 도운 손흥민은 팀의 영웅이 됐다. 

손흥민이 원래 토트넘의 교체 선수는 아니다. 하지만 브라이턴전 손흥민의 교체 투입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벤탄쿠르의 조기 교체였다. 이를 통해 팬들은 토트넘이 이제 뛰어난 선수들을 벤치에 둘 정도로 강력한 전력을 갖췄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영국 '디 애슬레틱'은 "토트넘은 마침내 벤탄쿠르처럼 최고의 선수들을 벤치에 둘 수 있는 위치에 이르렀다. 벤탄쿠르의 상황에서 중요한 건 이제 토트넘이 필요에 따라 스타 선수에게 휴식을 줄 수 있는 위치에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했다.

이어 "토트넘은 오랫동안 최고의 선수들이 모든 경기에 출전해야 하는 팀이었고, 라이벌 팀들처럼 주요 선수들을 교체할 만한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 토트넘은 그런 사치를 누리고 있다. 핵심 선수를 교체하고도 팀 퀄리티가 떨어지지 않는건 토트넘이 수년 동안 원했던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토트넘의 과거 상황의 예시로 들 수 있는 선수는 바로 손흥민이었다. 토트넘은 그동안 해리 케인과 손흥민 없이 경기를 치르기 힘들어했다. 팀의 주축인 두 선수가 없다면 성적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디 애슬레틱'은 "토트넘이 케인과 손흥민이 함께 뛰기 시작한 이후로 아시안컵을 포함해 PL에서 두 선수 없이 치른 경기가 단 5경기에 불과하다는 게 사실을 말해준다. 토트넘은 두 선수 중 누구에게도 휴식을 줄 수 없었다"라며 토트넘은 과거에 주축 선수들을 쉽게 뺄 수 없는 팀이었다고 했다.

스쿼드를 두텁게 만드는 건 물론 주전과 후보 사이의 실력 격차를 줄이는 것 또한 팀들이 바라는 목표다. 비수마가 대륙컵에 출전하는 동안 벤탄쿠르가 비수마의 자리를 메우고, 경기 도중 비수마가 벤탄쿠르 대신 투입된 건 하나의 예시다. 토트넘은 이전부터 바라던 모습을 점차 갖추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