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1:54
연예

'어벤저스' 루소 형제, 마동석 '황야' 극찬…"액션 장르의 타이탄”

기사입력 2024.02.08 16:46 / 기사수정 2024.02.08 16:4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를 연출한 루소 형제(안토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이 마동석 주연의 넷플릭스 영화 '황야'(감독 허명행)를 향한 칭찬을 전했다.

지난 달 26일 공개된 '황야'는 전 세계에서 비영어권뿐만 아니라 영어권에서까지 1위를 차지하며 주목 받았다.

'어벤져스'를 만든 루소 형제와 할리우드 액션스타 이코 우웨이스와 토니 쟈 등도 마동석표 액션에 찬사를 보냈다.

'어벤저스: 엔드게임'을 연출한 안소니 루소와 조 루소 감독은 "'황야'에서 마동석이 다시 한번 액션 장르의 타이탄이라는 것을 보여줬다. 마동석의 오랜 팬으로서, 그는 계속해서 한국 액션 영화의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복도 장면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고 극찬했다.

'더 레이드', '익스펜더블4' 등에 출연한 이코 우웨이스 역시 "이 영화를 사랑하게 됐다. 특히 복도 격투 장면은 나를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오직 마동석만이 해낼 수 있는 액션이며 진심으로 탁월하다"라고 평가했다.

또 '옹박', '익스펜더블4' 등으로 유명한 토니쟈는 "'황야'는 액션과 코미디가 잘 결합 돼 아주 만족스러운 영화였다"라고 추천했다.

'황야'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모으며 글로벌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매체 GAME RANT, CBR 등은 '황야'가 공개 이후 일주일간 미국 및 전 세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일주일 간 로튼토마토 지수 긍정평가 89%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나 기괴하고 창의적인 종말론적인 세계관에서 펼쳐진 마동석표 캐릭터와 액션을 극찬했다. 



허명행 감독과 마동석이 만들어낸 액션의 합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차기작에 대한 관심도 드러냈다. 마동석이라는 배우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과 함께 한국 액션 영화의 글로벌 공개에 대한 희망적인 전망도 언급했다.

미국 매체 UNILAD는 '황야'에 쏟아진 시청자들의 평가를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허명행 감독이 마동석과 함께 그동안 보여줬던 주먹 액션과 함께 다양한 무기를 사용하며 새로운 액션 스타일을 보여줬다', '액션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꼭 봐야 한다', '고전적이지만 액션 영화라면 갖춰야 할 액션 영화의 덕목을 갖췄다' 등 글로벌 '황야'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전했다.

특히나 해외 리뷰 사이트와 관련 댓글 속에서는 마동석이 '부산행'과 '이터널스', ‘범죄도시’ 시리즈 등에서 연기한 캐릭터에 대한 언급도 많았다. 

'황야'에서 보여준 캐릭터를 통해 글로벌 팬이 사랑했던 마동석의 모습을 떠올리며 앞으로도 계속 보고 싶다고 반응했다.

오직 마동석만이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가 앞으로 더 진화한 모습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폭발적이고 화려한 액션을 보여주면서도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면모를 가진 마동석 고유의 캐릭터가 드문 만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마동석 특유의 캐릭터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 = 넷플릭스,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