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20:06
연예

'데드맨' 김희애 "제 연기 부끄러워, 언제쯤 마음에 들지"

기사입력 2024.01.29 16:23 / 기사수정 2024.01.30 09:21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데드맨' 김희애가 자신의 연기에 대해 평가했다. 

2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데드맨'(감독 하준원)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하준원 감독과 배우 조진웅, 김희애, 이수경이 참석했다.

'데드맨'은 이름값으로 돈을 버는 일명 바지사장계의 에이스가 1천억 횡령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후, 이름 하나로 얽힌 사람들과 빼앗긴 인생을 되찾기 위해 추적하는 이야기.

김희애는 시사회를 마치고 "영화 방금 처음 봤다. 연기를 오래 했다고 했는데 얼마나 부끄러운지 언제쯤 제 마음에 들지 (모르겠다.) 부끄럽다"라며 수줍게 인사했다. 

이어 "조진웅 씨는 다들 알겠지만 실제로 보면 유머러스하고 인간적인 분이라 안팎으로 매력적인 분이다. 너무 행복했다"고 조진웅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또한 이수경에 대해 "그야말로 무색무취 깨끗하고 얼굴이 막 바뀌다 어떨 땐 청순하고 어떨 땐 지성 넘치고 같이 하게 돼서 너무 좋았다. 수경 씨 하는 작품에 다음에도 같이 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데드맨'은 오는 2월 7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