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6:23
연예

'국악신동' 진혜언, 1라운드 올하트라니…김연자X작곡가 극찬 (미스트롯3)

기사입력 2023.12.23 17:17 / 기사수정 2023.12.23 17:17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국악 신동 진혜언이 ‘미스트롯3’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원 픽(Pick)으로 눈도장을 찍고 있다.

에이치앤이엔티 소속 진혜언은 지난 21일(목) 첫 방송된 TV CHOSUN ‘미스트롯3’에 출연, 1라운드 1대1 서바이벌 배틀에서 이찬원의 ‘시절인연’으로 올하트를 받으며 트로트 샛별의 등장을 기대케 했다.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진혜언은 “‘미스트롯3’에 나오기 위해 고등학교 자퇴까지 하고 온 17세 소녀”라고 스스로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외부 활동을 반대하는 학교의 방침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오랜 시간 해오던 판소리를 그만두고 자퇴를 결심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다양한 음악을 무대에서 하는 게 꿈”이라며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이어 진혜언은 경연곡으로 이찬원의 ‘시절인연’을 선곡한 이유에 대해 “학교를 떠나면 만나기 힘든 친구들에 대한 내 마음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이제는 입지 못할 옛 교복을 입고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보였다. 꿈을 위한 결단이었지만 그 과정에서 잃어버린 소중한 것들에 대한 슬픔을 담은 노래는 뭉클함을 안겼다. 17세라고는 믿기지 않는 뛰어난 가창력과 섬세한 감정 표현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며 올하트를 받는 쾌거를 이뤘다.

진혜언의 노래를 들은 김연자 마스터는 “목소리도 좋고 감정에 몰입하는 게 수준급”이라며 호평을 남겼다. ‘시절인연’의 작곡가인 알고보니 혼수상태 역시 “본인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그려냈다. 처음 듣는 느낌”이라는 극찬을 전했다.



무엇보다 ‘시절인연’ 클립이 5시간 만에 1만 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네이버 TV TOP 100에서 1위에 오르면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1라운드부터 좋은 성과를 보여줬던 진혜언이 과연 ‘미스트롯3’을 통해 꿈을 이룰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진혜언의 독특한 이력도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민속 무예 놀이를 종합한 2018 전주대사습놀이에서 장원을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국악계 명문인 국립국악고등학교 판소리과 전공 1등 출신이라는 것.

특히 학교를 다닐 때도 밤늦게까지 트레이닝을 받는 등 학업과 레슨을 병행하며 피나는 연습을 거쳤다고 해 간절함을 짐작하게 한다. 긴 시간 판소리를 해왔던 만큼 기존의 색을 지우고 트로트 창법으로 바꾸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경연이 한참 진행되고 있기에 현재도 끊임없이 노력을 거듭해 노래에 대한 진정성으로 가득한 진혜언의 다음 무대가 기다려진다.

국악 신동에서 트로트 샛별로 거듭나고 있는 진혜언의 활약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미스트롯3’에서 계속된다.

사진= TV 조선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