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12:33
연예

티아라 아름, 이혼 소송 진행 중인데…재혼 상대 밝힌 이유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11 07:41 / 기사수정 2023.12.11 07:41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티아라 출신 아름이 이혼 소송과 재혼 소식을 동시에 발표한 가운데, 재혼 상대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아름은 "이제야 올리는 더 이쁜 사진, 함께할 때면 그 어떤 어두운 날에도 주위를 늘 밝혀주는 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이어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 내가 아프면 나보다 더 아파하는 사람. 내가 아플까봐 아프다 아프다 말 안 하던 사람. 태어나 처음부터 정해져 있던 운명 같은 사람. 나만큼이나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던 사람. 유일한 나와 닮은 한 사람"이라고 긴 글로 마음을 전했다. 

또한 "내가 정말 사랑하고 나를 정말 사랑하는 내 사람. 나를 나보다 더 자랑해 주고 싶어 하는 내가 아는 나보다 나를 더 인정해 주는 내 모든 걸 기다려주고 있는 사람. 내 사랑 사랑하고 또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름은 "늘 곁에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다"라며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혼인신고를 할 것이며, 결혼을 하기로 약속했다"라며 이혼 소식과 함께 새로운 남자 친구와의 재혼 소식을 밝혔다.

그는 "바람이라는 것의 정의는 누군가를 사랑하며 다른 사람도 사랑하는 것"이라며 "이혼을 안 해주고 있고 이미 몇 년 전부터 이혼이었지만 법적으로만 도장을 못 찍었을 뿐"이라며 둘째를 혼자 출산하는 등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혼 소송이 채 끝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연인과의 사진을 올리는 아름에게 한 누리꾼은 "상대에게 결격사유가 있다해도 재혼 상대를 공개하는 행보가 유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댓글을 달자 아름은 "소송이 1년 넘게 걸린다. 그 사이에 기다리면 저는 어떨까. 그런 부분 생각해 보시면 아실 것"이라고 직접 답했다.

또한 "상대가 너무 어려 보인다"는 질문에는 "오빠가 두 살 많다"고 이야기했다.

누리꾼들은 아름의 행보에 "잘 어울린다", "개인사는 개인만 알 것","응원한다", "신중한 선택이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름은 2012년 7월 그룹 티아라에 합류하며 데뷔했으나 2013년 7월 탈퇴했다. 이후 비연예인 사업가 김영걸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아름과 김영걸은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JTBC '싱어게인3'에 출연해 티아라의 '섹시러브'를 불러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사진=아름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