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8:10
연예

아슬아슬 '술방', 결국 제동…오은영·이경규도 경고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01 07: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유튜브, OTT 등 음주 장면이 담긴 '술방'에 정부가 이를 막고자 미디어 가이드라인을 개정했다. 이전까지 특별한 제재 없이 이어져왔기에 추후 방송 환경이 달리질 지 이목이 모인다.

최근 유튜브 '술방' 토크 유행에 이어, 지상파에서도 음주를 소재로 하는 장면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술을 마시며 토크 하는 콘텐츠인 '술방'을 통해 스타들은 솔직한 모습을 보이며 친근한 매력을 발산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올렸다 하면 100만 조회 수는 가뿐히 넘는 대세 콘텐츠가 됐다.



이에 갖가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 사회적으로 음주와 관련한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관대한' 음주 문화를 개선해야 한다는 것. 특히  청소년 접근 제한이 없는 플랫폼에서 모방심리를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특히 지상파 등 방송 심의는 관련 조항으로 법정 제재를 받지만, 유튜브는 정보통신 콘텐츠로 분류돼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꼽혔다.



이러한 상황 속 지난달 29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미디어 음주 장면 가이드라인'을 기존 10개 항목에서 12개 항목으로 늘려 개정했다고 밝혔다.

새로 추가된 항목은 '음주 행위를 과도하게 부각하거나 미화하는 콘텐츠는 연령 제한 등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의 접근성을 최소화해야 한다', '경고 문구 등으로 음주의 유해성을 알려야 한다' 등 두 가지다.

복지부 관계자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은 유튜브와 OTT를 고려해 만든 것"이라며 "유튜브 등에서 음주 장면이 많이 등장하는데, 법으로는 규제할 수 없으니 자율적 자제를 촉구하는 뜻에서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술에 대한 위험성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관련 프로그램 또한 제작 되고 있어 이목을 모은다.

'예능 대부' 이경규는 과거 '술방'을 진행한 바 있으나 그 위험성을 느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경규는 "근데 탁재훈 나왔을 때인가? 필름이 끊어졌다. 기억이 안난다. 그래서 너무 위험한 것 같더라"라며 '술방'의 위험성에 대해 전헸다.



지난달 27일 첫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알콜 지옥'에서는 알코올 문제에 직격탄을 던지며 그 위험성을 알린다.

'알콜 지옥'은 술 때문에 일상을 잃어버린 10인의 7박 8일간의 알코올 지옥 캠프를 그린 프로그램. 오은영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할, 시청자들에게 꼭 필요한 화두를 던지며 금주 캠프 안팎에서 든든한 중심점 역할을 이어간다.



'술방' 유행 속, 정부가 미디어 가이드라인을 개정하고, 알코올 위험성에 대해 다루는 프로그램이 생겨났다. '예능계 대부' 이경규 또한 이에 관해 직접 소신을 드러낸 가운데,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방송 환경에 변화를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각 유튜브 채널, MBC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