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6-04 10:30
연예

'홍김동전', 입대 미션에 "무슨 X망신"…전역 3년차 장우영, '칼각' 훈련 [종합]

기사입력 2023.05.25 21:03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홍김동전' 멤버들이 훈련병으로 변신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홍김동전'에서는 캠퍼스 특집 2탄 이화여대 편이 그려졌다.

이날 '홍김동전'의 주제는 '이대 vs 입대'였다. 제작진은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오면 이대생이 되어서 마음껏 축제를 즐기면 된다. 뒷면이 나오면 입대다"라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입대를 한다고요?"라며 놀랐고, 장우영은 "말장난이 심하시네"라며 당황해했다.

이에 제작진은 "군복을 입고 군인이 되어 해병대 출신 조교에게 훈련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전 던지기 시간, 김숙, 장우영에 이어 홍진경까지 뒷면이 나오면서 입대가 결정됐다. 주우재는 "내가 그렸던 이대 축제 그림은 이게 아니었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화여대에서 지옥 훈련을 하게 된 5MC는 군복으로 갈아입고 밖으로 향했다. 김숙은 "무슨 X망신을 주려고 이러는 거냐"라고 토로했다.

이들을 기다리고 있는 건 해병대 조교 출신 개그맨 곽범이었다. 곽범은 "사실 저도 제대한 지 17년 돼서 군대 관련 지식이 희박한 상태다"라고 털어놨다.

이때 조세호는 "지금부터 우리가 알고 있는 곽범은 물어봐도 되냐"라고 물었고, 곽범은 곧바로 뛰라고 지시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전역 3년차 장우영은 제식 훈련에서 남다른 칼각을 자랑해 이목을 모았다.

이어 팔 벌려 높이 뛰기, 군가 미션이 이어졌다. 특히 군가 미션에서 장우영은 K팝 스타일로 군가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목표는 200명, 토크 버스킹을 준비하게 된 멤버들은 학생들에게 전단지를 직접 나눠주며 홍보했다. '홍김동전'을 향한 뜨거운 인기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멤버들은 학생들이 미리 보낸 고민을 보며 이야기를 준비했다. 홍진경은 "내 삶을 돌아보면서 정리를 했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토크 버스킹 MC 또한 곽범이 맡았다. 김숙은 "조촐하게 우리끼리 한다고 하지 않았냐. 사람이 되게 많다"며 놀랐다.

학생들로 꽉 찬 버스킹 현장에 장우영은 "분위기가 너무 뜨겁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