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1:00
스포츠

"함께 해서 행복했습니다"...노시환이 수베로에 전한 작별 인사

기사입력 2023.05.13 02:04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한화 이글스 간판타자 노시환이 사령탑과 작별한 아픔을 이겨내고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3경기 연속 홈런포를 쏘아 올리고 리그 홈런 부문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노시환은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4차전에 3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2득점을 기록, 한화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노시환은 첫 타석부터 힘차게 방망이를 돌렸다. 1회초 1사 1루에서 SSG 선발투수 박종훈을 상대로 좌전 안타로 출루해 1·2루 찬스를 4번타자 채은성에 연결했다. 채은성이 곧바로 3점 홈런을 터뜨리면서 한화는 3-0의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노시환은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 짜릿한 손맛을 봤다. 한화가 4-2로 앞선 가운데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 홈런으로 스코어를 5-2로 만들었다. 시즌 8호 홈런으로 LG 박동원과 리그 홈런 부문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노시환은 경기 후 "노시환은 경기 후 "약간 어수선한 분위기였지만 이 부분을 신경 쓰지 않고 팀의 승리를 위해 최대한 집중했다"며 경기 준비 과정에서 심적인 어려움이 없지 않았음을 털어놨다.

한화 구단은 지난 11일 대전 삼성전 4-0 승리 직후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을 경질했다. 팀이 5월 5승 2패로 상승세를 타고 있었지만 선수단 운영 방식에 대한 견해 차이 속에 최원호 2군 감독을 1군 감독으로 승격하는 결단을 내렸다. 

하루아침에 현장 지휘관이 바뀌면서 선수들도 혼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노시환의 경우 수베로 감독과 마지막 인사 과정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안타까운 후문이 전해지기도 했다.



노시환은 일단 "조금 울먹이기는 했는데 울지는 않았다"고 정정한 뒤 "수베로 감독님과 함께한 시간이 있어서 슬펐지만 이 부분은 마음속에 담아 두고 아직 시즌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수베로 감독님께 그동안 많은 것을 배웠고 함께 하는 동안 행복했다고 말씀드렸다. 서로 좋은 말을 주고받고 헤어졌다"며 "프로에서 뛰다 보면 성적이 안 좋을 때 감독님이 바뀌는 경우가 많다. 우리처럼 어린 선수들은 당황스러울 수 있는데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 주셔서 개의치 않고 경기에 임했고 승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홈런 숫자도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다. 현재 페이스라면 자신의 커리어 하이인 2021 시즌 18홈런을 가뿐히 뛰어넘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공 보고 공 치기'에만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시환은 "타이틀에 대한 생각은 전혀 없다. 그저 하루하루 팀 승리에만 집중하려고 한다"며 "홈런은 내가 신경 써서 나오는 게 아니라 장타를 생각하지 않고 공을 최대한 강하게 치는 데 중점을 두다 보니까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