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2:33
연예

임창정, 주가 조작 피해 재차 호소…싸늘한 민심 되돌릴까 [종합]

기사입력 2023.04.27 22:1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임창정이 외국계 증권사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대량매도 폭락 사태와 관련해 자신이 피해자임을 재차 호소했다. 

25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임창정이 주가조작 일당에게 30억 원을 투자했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주가조작 세력에 자신과 아내 서하얀의 신분증을 맡겨 대리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임창정의 투자금은 한 달 반 만에 58억원으로 불어나기도 했지만, 최근 폭락으로 대부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창정은 주가 조작 세력이 운영하는 방송 채널에 출연하고, 이들이 인수한 해외 골프장에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위원회는 주가조작 작전세력으로 추정되는 10명을 특정했고, 서울남부지검은 이들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임창정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피해자임을 강조했다. 그는 "저는 몰랐다"라며 "1억 8900만 원이 남아있었다. 이게 이틀 전에 20억이었다. 내일부터 이제 마이너스 5억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창정 역시 큰 금전적 피해를 입었지만 여론은 싸늘했다. 앞서 임창정이 주가조작 일당들이 운영하는 방송 채널에 출연했던 만큼, 이를 보고 또 다른 개미 투자자들이 생겼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또한 주가조작 일당들이 인수한 골프장에도 투자한 점 등은 임창정 또한 조작조작에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동료가수 A씨 역시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를 통해 "임창정씨를 좋아하고, 창정씨랑 통화도 했으니까 믿고 (투자)했다"며 "그냥 자기들한테 맡겨놓으면 불려주겠다고 그러더라"라고 밝히며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음을 밝혔다. 

여론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임창정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재차 해명에 나섰다. 그는 "일각에서 보도된 동료 A씨에게 투자를 권유했다는 내용은 명백한 오보"라며 "누구에게도 금전적 피해를 입힌 일 없고 잘못된 이득을 취한 적 또한 없습니다. 저의 무지함은 꾸짖으시되,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로 비난하진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임창정은 기획사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투자자들을 만났고, 큰 손해를 입었을 뿐 다른 투자자들에게 주식과 관련하여 어떠한 유치나 영업행위를 하지 않았음을 강하게 주장했다. 

임창정은 주가 조작 가담자가 아닌 투자 과정에서 자신 또한 금전적 피해를 입었음을 강조하며 여론 반전에 나섰다. 과정 싸늘한 민심을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