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9:00
연예

김호중, '내일은 위닝샷' 창단식 등장…이형택과 각별한 인연 고백

기사입력 2023.04.10 12:43 / 기사수정 2023.04.10 12:43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트바로티' 김호중이 '내일은 위닝샷'에서 특별한 축하 무대를 선사한다.

오는 14일 첫 회를 방송하는 MBN '열정과다 언니들의 내일은 위닝샷'(이하 '내일은 위닝샷')은 연예계 최초 여자 테니스팀의 공식대회 도전기로, '한국 테니스 레전드' 이형택이 '사령탑'을 맡았으며 '연예계 만능 스포츠맨' 이이경이 팀 매니저로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국내 최초 테니스 예능이다.

본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첫 회 예고편에는 여자 연예인 테니스팀 창단식 현장과 함께, 치열한 '주장 선발전'의 열기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우선 이날 창단식 MC를 맡은 정용검은 "방송 역사상 최초의 여자 연예인 테니스 복식팀"이라며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선수들을 소개한다. 이어 오직 실력으로 결정되는 '주장 선발전' 현장이 살짝 맛보기로 펼쳐진다.



특히 선수들의 얼굴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너무 자비가 없는데?", "내가 끌어내릴 수 있어!" 등 거침없는 발언이 터져 나와, 양보 없는 '주장 선발전'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날 테니스팀 창단식에는 '트바로티' 김호중이 깜짝 등장한다. 그는 승리를 염원하는 노래인 '빈체로'와 '내일은 위닝샷'을 위해 노랫말을 개사한 '태클을 걸지마'를 열창해 이형택 감독이 이끄는 테니스팀을 응원한다.

제작진은 "김호중이 이형택 감독과의 특별한 인연 때문에, 이번 창단식에 축하 사절단으로 한달음에 달려왔다"며 "김호중이 중학교 시절, 이형택 감독의 경기를 통해 포기하지 않고 극복하는 정신을 배웠다고 하는데 이에 대한 사연과 축하무대는 첫 회에서 공개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내일은 위닝샷'은 오는 14일 오후 10시 20분 MBN에서 방송한다.

사진=MBN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