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1:05
연예

'나는솔로' 11기 영식, 결국 정숙과 정리…걸림돌 극복 못해

기사입력 2022.12.08 09:38 / 기사수정 2022.12.09 18:08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나는솔로' 11기 영식이 정숙과의 감정을 정리했다.

7일 방송된 SBS Plus, ENA PLAY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영식이 정숙에게 거절의 의사를 밝히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영식은 정숙에게 "정숙님은 장거리가 감안하고 나오셨다고 했는데 저는 '실질적으로 가능할까?' 이 생각이 있다"라며 장거리 연애가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당황한 정숙은 "그렇게 말씀하시면 저는 솔직히 다가가기가 어려운 건 사실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영식은 "만약 다른 걸로 장애물이 있다고 해도 (장거리를) 만회할 수 뭔가가 생긴다면 (가능하다)"고 답했다.

정숙은 "일단 서로 알아보는 시간을 갖고 나서 판단을 하는 건데. 저는 나중에 판단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하는데 영식님은 아닌 것 같다. 초반에 장거리가 가능한지 아닌지부터 판단을 하는 것 같다. 저랑 순서가 안 맞는 것 같다"라며 "그렇게 초반에 먼저 걸림돌이 있으면 제가 어필하거나 말하기가. 솔직히 저는 벽이 생긴 기분이라 말씀드리기 힘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영식은 "그렇게 하고 그냥 바로 정리하는게(좋을 것 같다)"며 대화 자리를 피하고 자리를 떴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식은 "거리가 서울 부산이 그렇게 가까운 게 아니다. 저는 실질적으로 서울 안에서 기왕이면 만나고 싶고, 괜찮은 사람을 만나면 올해라도 결혼 생각이 있다"며 "그런 면에서 정숙님은 사람도 좋고 잘 맞을 수 있을 것 같은데 부산이라는 거리를 현실적으로 극복하기가 쉽지가 않고 그걸 하나 달고 가는 것 자체가 내키지 않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정숙은 결국 영철과 순자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정숙은 "이제 솔로로 계속 노력할 모든 기회들이 다 날아간 거다. 영식님이랑 얘기했는데 장거리 아웃이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전했다.

인터뷰에서 정숙은 "여기 용기 내서 왔는데 제대로 알아가는 사람들이 한 명도 없는 것 같아서 그런 점이 속상하다. 왜 이거를 이제야 37살에 깨달았나 진짜 연애를 많이 안해봤다"고 털어놓으며 계속해서 눈물을 흘렸다.

사진=SBS Plus, ENA PLAY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