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18:42
스포츠

[벤투호 결산] 이강인·조규성·백승호 쑥 컸다…2026 월드컵 '보석 발굴'

기사입력 2022.12.06 15:20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16강에서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했다. 대표팀 미래를 책임질 젊은 선수들의 인상적인 퍼포먼스가 장밋빛 미래를 그리고 있다.

한국은 6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1-4 패배를 떠안았다.

'우승 후보' 브라질의 높은 벽을 실감한 한국은 16강 토너먼트에서 카타르 대회를 마감하게 되었다. 하지만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영건들의 성장과 국제 무대 경험도 큰 수확이다.

그 중심에는 '게임 체인저' 이강인이 있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와의 1차전과 가나와의 2차전에 모두 교체 출전했고,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특히 이강인은 가나전에서 그라운드를 밟은 지 1분 만에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의 추격골을 도우며 어시스트를 올렸다.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선 처음 선발 출격해 김영권 동점골의 발판을 마련하는 코너킥을 찼다.

브라질과의 16강에서도 이강인은 득점에 관여했다. 후반 29분 교체 투입된 이강인은 프리킥을 찼고  상대 수비수가 클리어했다. 그러나 백승호 앞에 공이 떨어졌고 대포알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공격수 조규성은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가 찾은 최고의 보물이다.

하이라이트 필름은 가나와의 2차전에서 연출됐다. 조규성은 고공폭격을 가하며 머리로만 2골을 몰아쳤다.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주인공이 탄생한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조규성은 남미, 유럽 수비수들을 상대로도 주눅 들지 않고 특출난 공중 장악 능력을 선보였다. 여기에 몸싸움과 연계 플레이도 돋보였다. 현재 조규성은 유럽 구단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더 큰 성장이 기대된다.



브라질전에서도 대패 속 한 줄기 빛을 찾았다.

FC바르셀로나 유스 출신 백승호의 원더골이 바로 그 것이다. 후반 20분 교체 출장한 백승호는 11분 만에 벼락같은 중거리슛을 때리며 만회골을 폭발했다. 월드 클래스 골키퍼인 알리송 베커 조차도 막을 수 없었던 그림 같은 슈팅이었다.

월드컵 데뷔전에서 철옹성 수비진을 자랑하는 브라질을 상대로 데뷔골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를 인생에서 잊지 못할 하루라고 이야기한 백승호는 엄청난 자신감을 얻었다.



이에 더해 오른쪽 주전 풀백으로 맹활약한 김문환,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뛰며 가나전 선발로 나선 정우영 등이 4년 뒤 더 큰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잠재력을 뽐냈다.

대표팀 중심을 잡고 있는 김민재, 황희찬, 황인범은 아직 20대 중반이다. 캡틴 손흥민 또한 2023 아시안컵은 물론이고, 다음 월드컵 참가를 충분히 노려볼 수 있다.

차기 대회는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가 공동 개최하는 2026 북중미 월드컵이다.

젊고 유망한 선수들이 카타르에서 여럿 등장함에 따라 다음 목표를 향해 나아갈 한국 대표팀의 발걸음도 가볍게 됐다.

사진=로이터, EPA, AFP, AP/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