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20:19
연예

'이달소 퇴출' 츄, 미담만 줄줄이…갑질·폭언 맞나요? [엑's 이슈]

기사입력 2022.12.03 07:0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츄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업계 관계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이달의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이하 블록베리)는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며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츄와 블록베리의 삐걱대는 관계는 올 초부터였다. 이적설 뿐만 아니라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제출, 바이포엠스튜디오와 전속계약 논의, 1인 기획사 '주식회사 츄' 설립 등의 보도가 이어졌기 때문.

이런 가운데 소속사가 '갑질, 폭언' 등을 이유로 츄를 퇴출시켰다. 잠정 중단, 탈퇴가 아닌 퇴출은 흔치 않다. 이를 소속사 측이 나서서 밝히는 상황 또한 마찬가지다.



그러나 소속사의 단호한 입장에도 많은 이들이 의아함을 전했다. 또 다수의 업계 관계자들이 츄를 지지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츄가 진행하는 웹예능 '지켜츄'의 작가 A씨는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츄와 함께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래봤자 지우(츄 본명)는 잘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전하며 소속사의 입장에 반박했다.

이달의 소녀 앨범 사진 작업에 참여했던 사진작가 무궁 또한 "촬영 때마다 따뜻하게 꽉 안아주며 에너지를 주던 츄와 이달소 멤버들의 따뜻함을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항상 애정 갖고 응원하고 있어요"라고 전하며 츄를 응원했다.



츄가 모델이었던 한 식품 브랜드 역시 "모델이었던 ‘츄’님의 안타까운 기사 소식을 접해 마음이 아픕니다.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랍니다"라며 지지 목소리를 냈다.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은 팬 커뮤니티를 통해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난다"라며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야. 츄 언니 많이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세요"라고 당부했다. 가수 선미 또한 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CF 감독 A씨 또한 2일 "새벽 6시부터 그 다음날 새벽 2시까지 강행군의 촬영이었지만 피곤함을 잊고 촬영했던 걸로 기억한다. 물론 츄님 덕분이었다"라며 "말도 안 되는 그들의 행동과 여론몰이와 거짓말에 화가 난다"고 전했다.

미담만 줄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블록베리 측은 지난달 28일 2차 입장문을 올리며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라고 전했으나, 신뢰를 잃은 소속사를 향한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